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손 부족' 조선현장, 이달 중 외국인 2000명으로 급한 불 끈다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11:05
  • 글자크기조절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조선업 외국인력 도입애로 해소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조선업 외국인력 도입애로 해소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해 말까지 1만4000여명가랑 일손 부족현상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조선업 현장에 이달 중 외국인 근로자 2000여명이 공급된다. 정부는고용추천 기간과 비자 심사 소요기간을 대폭 줄여 용접과 도장 등 기술 보유자를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법무부는 5일 조선분야 외국인 인력에 대한 비자심사 실적을 발표하며 2월 중으로 'E-7'과 'E-9' 자격을 가진 외국인력 약 2000명이 조선업 현장에 투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용접공·도장공·전기공·플랜트공 등이다.

산업부는 외국인 기능인력(E-7)에 대해 지난달 말까지 고용추천 2257건을 완료했으며 법무부는 이가운데 1798건에 대한 비자심사를 완료했다. 조선분야 저숙련 인력(E-9)에 대한 비자심사도 신속히 진행돼 지난 1월 한 달간 1047명에 대한 비자심사가 완료됐다.

이는 전담인력을 확충을 기반으로 산업부는 고용추천 기간을 단축시켰고 법무부는 비자심사 소요기간을 줄인 결과다. 앞으로도 행정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을 1개월로 유지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산업부는 인력 도입업체의 예비신청과 조선협회의 예비추천까지 5일가량 걸리는 기간을 3일로 단축하고, 예비추천에서 산업부의 고용추천까지의 기간을 평균 5일에서 3일로 줄이기로 했다.

비자심사를 맡은 법무부는 특별심사인력 20명을 증원했다. 부산과 울산, 창원, 거제, 목포 등 5개 지역에 4명씩 특별심사인력을 파견해 사전심사부터 비자발급까지 걸리는 시간을 5주에서 10일 이내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산업부는 이달 6일부터 국내 인력 활용을 위해 '지역조선업 생산인력 양성사업'을 시작한다. 내국인 구직자 2000명을 대상으로 조선업 기술 교육 실시 후 조선업종에 취업 연계하고, 채용지원금을 지원한다. 교육비 및 채용지원금은 1명 당 월 60만원으로 최대 6개월까지 지원된다.

구직자와 조선업 구인자를 매칭하는 '찾아가는 조선업 취업설명회'도 2월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부산, 울산, 경남, 전남, 전북 등에 설치한 조선업 현장애로 데스크 등을 통해 현장의 어려움을 추가로 발굴하고 개선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