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재석, 子 명문중 보내려 대치동 이사?…"떡 돌렸다는 소문까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9,833
  • 2023.02.05 11:32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인 유재석이 서울 압구정동에서 대치동으로 이사했다는 루머에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MBC '놀면 뭐하니' 측은 4일 방송에서 다음 주 예고편을 공개했다.

예고편에는 제작진이 유재석의 집앞으로 찾아가 미션을 해결하는 장면이 담겼다.

유재석은 제작진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왜 자꾸 집 앞으로 오냐"며 당황해하면서도 최근 자신이 대치동 고가 아파트로 이사했다는 온라인 커뮤니티발 가짜뉴스를 언급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유재석이 아들 지호군의 명문 중학교 배정을 위해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로 이사했다는 가짜뉴스가 올라온 바 있다.

유재석은 "커뮤니티에 내가 무슨 이사를 갔다고, 떡을 돌렸다고 (올라왔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카메라를 향해 "아닙니다. 도대체 누구지"라며 직접 루머를 부인했다.

한편 유재석은 2008년 8월 강남 압구정동 현대 1차 전용면적 196.21㎡(64평)을 매입해 15년째 거주 중이다. 매입가는 20억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현재 해당 평형 매매가는 주변 지가 상승으로 70억원 이상으로 평가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백억 벌고 벌금 5억?…"신도 모른다" 작전세력이 챙긴 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