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젠 보조금 따라 값 정하는 테슬라, 1월 中·獨서 효과봤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15:57
  • 글자크기조절
테슬라 모델Y
테슬라 모델Y
각 국 보조금 지급 상한선에 맞춰 가격을 인하한 테슬라가 지난 1월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전통적으로 보조금 정책과 무관하게 가격을 올려왔던 테슬라가 이제 공개적으로 차량 가격을 지급 상한선에 맞추는 모양새다.

5일 중국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에 따르면 지난달 테슬라는 현지 공장인 기가 상하이에서 만든 자동차 중 6만6051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12월 5만5796대에 비해 판매량이 약 18%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도 10% 정도 판매가늘어났다.

독일에서도 판매량이 늘었다. 독일 연방도로교통청(KBA)에 따르면 지난달 테슬라 신규 등록대수는 4241대로 전년 동기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다. 이 기간 완성차 업체 중 테슬라가 판매량 증가폭이 가장 컸다. 테슬라는 독일 현지에도 모델Y를 전담해서 생산하는 기가 베를린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가 테슬라를 주문하고 차량을 인도받는데 걸리는 기간이 길게는 수개월이다. 독일의 경우 테슬라 공식 홈페이지에서 '차량 인도는 최대 3개월까지 걸린다'고 공지하고 있다. 가격 인하가 본격화된 지난달 주문이 출고되기 시작하면 판매량은 더 증가할 것이란 게 업계 예측이다.

지난해 초까지만 하더라도 테슬라는 보조금 정책과 상관없이 차량 가격을 실시간으로 인상했다. 차량용 반도체, 원자재 공급난이 겹치며 전기차 수요가 압도적으로 높았기 때문에 이런 배짱장사가 가능했다.


'폭탄 할인'하던 테슬라, 美 보조금 기준 바뀌자 모델Y 가격 기습 인상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7일 서울시내 한 빌딩 테슬라 충전구역에서 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 선두주차인 테슬라가 미국에서 신차가격을 최대 20% 인하하는 등 주요 판매국가에서 가격을 인하했다. 테슬라를 선두로 글로벌 완성차 기업도 가격 인하 경쟁에 뛰어드는 '전기차 치킨게임'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23.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17일 서울시내 한 빌딩 테슬라 충전구역에서 차량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전기차 시장 선두주차인 테슬라가 미국에서 신차가격을 최대 20% 인하하는 등 주요 판매국가에서 가격을 인하했다. 테슬라를 선두로 글로벌 완성차 기업도 가격 인하 경쟁에 뛰어드는 '전기차 치킨게임'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2023.1.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테슬라가 태도를 180도 바꾼 건 고금리로 인해 전기차 수요가 급감해서다. 중국 시장에선 저가 차량을 앞세운 비야디(BYD)의 추격도 거셌다. 중국에선 전기차 보조금 정책이 사실상 폐지돼 가격 인하 요인이 더 컸다. 테슬라 전기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모델Y는 중국에선 22만9900위안(약 4225만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테슬라는 지난달 초 독일에서도 모델3·Y 출고가를 일제히 인하했다. 가장 할인 폭이 큰 차량은 모델Y 후륜 모델로 9100유로(약 1222만원) 저렴해졌다.

독일 연방정부는 올해부터 차량 옵션을 전부 제외한 최하위 트림의 '차량 정가(Nettolistenpreis)'가 4만유로(약 5374만원) 이하인 전기차에 최대 6750유로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독일은 소비자가 차량을 구매할 때 내는 출고가가 아니라, 연방경제·수출관리청(BAFA)에서 계산하는 '차량 정가'가 보조금 지급 기준이 된다. BAFA는 차량 제조사가 제출한 자료를 기반으로 부가가치세, 마케팅 비용 등을 제외하고 차량 정가를 산정한다.

BAFA에 따르면 올해부터 유럽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3의 차량 정가는 3만9966유로, 모델Y는 3만9972유로다. 후륜 구동(RWD), 롱레인지, 퍼포먼스가 전부 포함돼 소비자가 내는 출고가가 4만유로가 넘더라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일관된 테슬라의 '보조금 동기화'는 미국에서 확인된다. 가격을 보조금 지급 상한선에 맞추다보니 모델Y의 경우 값이 기습 인상됐다.

미국 정부는 기존엔 전기차의 권장소비자가격(MSRP)이 일반 승용차(SUV·픽업트럭 포함)의 경우 5만5000달러 이하일 경우에만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근거해 최대 7500달러(약 930만원)의 세액 공제 혜택을 주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에서 SUV의 보조금 지급 상한선을 8만달러로 올리자, 테슬라는 모델Y 롱레인지의 가격을 1500달러(약 188만원) 인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서 기못펴는 현대차·기아…신형 전기차로 반전 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