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이태원 참사 분향소 철거 않으면 행정력"…거듭 유감 표명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16:08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 "불법시설물로 인한 안전문제 우려, 녹사평역에 분향소 공간 마련"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10·29 이태원참사' 100일을 맞은 5일 오전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헌화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 측이 서울광장에 설치한 분향소를 오는 6일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시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방침이다. 2023.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10·29 이태원참사' 100일을 맞은 5일 오전 서울광장에 설치된 이태원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헌화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 측이 서울광장에 설치한 분향소를 오는 6일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시 행정대집행을 진행할 방침이다. 2023.2.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가 이태원 참사 100일을 맞아 유가족들이 서울광장에 설치한 추모 분향소에 대해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행정력을 동원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서울시는 5일 "이태원 참사 100일을 추모하고자 하는 유가족분들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통보 없는 기습 시설물 설치에 대해 거듭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서울시는 "이번 서울광장 기습 시설물 설치는 유가족분들이 마음 깊이 추구하시는 국민공감을 얻기에도 힘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와 정치권, 시민단체를 통해 서울시에 양보와 양해를 구한다고 하더라도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할 수밖에 없는 행정기관 입장에서 기습 시설물 설치는 방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제 자진 철거를 계고할 수밖에 없는 서울시의 입장을 유가족분들께 설명드렸고, 행정집행 계획은 변함 없다"고 재차 확인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측은 "유가족분들은 정부와 서울시에 이태원 멀지 않은 곳에 상징성 있고 안온한 공간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하셨다"며 "그래서 정부와 서울시는 녹사평역 내에 우천 시에도 불편함이 없고 충분한 크기의 장소를 제안드렸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서울시는 "지금도 많은 시민들과 어린이들이 서울광장을 이용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불법 시설물로 인한 안전 문제, 시민들 간의 충돌 가능성을 서울시는 우려하지 않을 수 없고 조속한 자진 철거를 거듭 당부드린다"고 했다.

서울시는 전날 이태원 참사 100일 추모대회가 열린 서울광장에 추모 분향소를 설치한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 측에 "6일 오후 1시까지 분향소를 자진 철거하라"는 내용의 계고장을 보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