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선박 사고 수색, 민간 어선도 동참해 달라"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5 16:43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2보)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이 5일 전남 신안군 어선 청보호 전복사고 관련, 수중수색 현장을 지휘하고 있다. (사진=해양경찰청 제공) /사진=뉴시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이 5일 전남 신안군 어선 청보호 전복사고 관련, 수중수색 현장을 지휘하고 있다. (사진=해양경찰청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전남 목포 신안군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전복 사고와 관련해 "현재 군과 해경에서 수색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민간 어선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며 "민관군 협력을 통해 인명 수색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우량 신안군수로부터 현지 상황을 전화로 보고받고 이같이 당부했다고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박 군수에게 "중앙에서 충분히 지원하겠으니, 신안군도 구조와 사고 처리에 모든 힘을 써달라"고 했다.

김 수석은 "어제(4일) 사고 이후 윤 대통령은 선원들의 안위와 애태우는 실종자 가족을 위해 조속한 구조가 이뤄지도록 통수권자로서 지휘와 지시를 내린 바 있다"며 "이날 새벽 군용 헬기 3대와 해상 초계기 투입을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 지시해서 해상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고, 해군 특수부대 추가 투입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새벽과 오전 네 차례에 걸쳐 이 사고와 관련한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새벽 0시47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의 첫 번째 긴급 지시사항을 알렸다. 윤 대통령은 "해양경찰청장은 현장의 가용자원 및 인력을 총동원하여 인명 수색 및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조치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또 국방부와 해수부 등 관계부처에 "함선, 어선 등 해군 및 민간 협업체계를 가동하여 현장의 구조활동을 지원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이날 오전 사고 구조 상황을 보고 받은 후 실종자 수색을 위한 관계 부처 간 협업과 실종자 가족에 대한 철저한 지원을 재차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해양경찰청을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는 협력을 통해 현장 수색과 구조 범위를 넓히는 등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고 김 홍보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수색 및 구조 상황 안내, 현장 대기공간 및 물품 지원, 부처 공무원 현장 상주 등 피해가족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신속한 현장 지휘를 통한 실종자 구조를 위해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을 신안군 사고 현장으로 급파했다.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현재 미국 출장 중임을 고려해 김 본부장을 현장에 내려보낸 것으로 보인다.

이어 윤 대통령은 실종자 수색과 구조를 위한 해군 특수부대 추가 투입도 이종섭 장관에게 추가로 지시했다.

한편 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19분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12명이 탄 24t급 근해통발 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승선원 12명 중 3명은 구조됐으나 9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남은 9명은 한국인 7명, 베트남인 2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