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투자청 1년 "투자유치 3배 늘렸다"..AI·바이오 기업 유치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1:15
  • 글자크기조절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지난해 11월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서울 투자자 포럼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서울시-아이라인 스튜디오 업무협약식'에서 스테판 트로얀스키 아이라인 스튜디오 대표와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지난해 11월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서울 투자자 포럼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서울시-아이라인 스튜디오 업무협약식'에서 스테판 트로얀스키 아이라인 스튜디오 대표와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출범 1년을 맞은 '서울투자청(Invest Seoul)'이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지난해 3613억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1123억원) 대비 3배이상 증가한 규모다.

서울투자청은 오는 2030년까지 대서울 외국인직접투자를 연 300억달러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로 설립됐다. 지난해 서울투자청은 기관 기능을 알리고 네트워킹 구축에 집중했다. 또 단순한 투자유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산업 생태계를 키우는 전략적인 협력을 끌어낼 수 있는 기반을 조성에 주력했다. 지난해 11월 유치한 넷플릭스 자회사 아이라인 스튜디오의 투자가 대표적이다. 아이라인 스튜디오는 향후 5년 간 1억달러의 투자와 최소 200명의 신규 인력 채용을 약속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년간 주춤했던 오프라인 투자유치 활동도 본격 재개했다. 미국 실리콘밸리 등 국내외 총 10회의 투자유치설명회(IR)를 개최해 330여 건의 투자자와 기업 매칭에 성공했다. 지난해 9월에 진행한 투자유치 활동을 통해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플러그앤플레이가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에 지난달 투자유치를 결정하는 등 실제 투자유치로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서울투자청은 올해 본격적인 현장 투자유치 활동이 가능해진 만큼 연중 공격적인 대규모 투자유치전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서울투자청은 아시아 소재 금융기관 유치를 위해 금융기관 테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서울의 매력과 장점을 홍보하는 로드쇼 등을 진행한다. 핀테크, 바이오, 콘텐츠, 인공지능(AI) 등 서울의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영국 런던, 미국 보스턴 등 산업별 클러스터와 연계한 글로벌 기업 유치에 집중한다.

서울의 게임·콘텐츠 산업 등에 관심이 높은 중동 투자자가 원하는 혁신기업, 유망기업에 대한 맞춤정보 제공도 늘린다. 우리 기업과의 접점을 확대하는 등 중동 자본을 서울로 유치하기 위한 전방위 활동에 나선다.

김태균 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투자청의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이 실제 외국인 투자 자본과 글로벌 기업 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