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빙하 속 시신은 스무살의 앳된 이 여성…42년만에 가족 품으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252
  • 2023.02.06 07:06
  • 글자크기조절
사고 전 마르타 에밀리아 알타미라노 모습 /사진=미러 갈무리
사고 전 마르타 에밀리아 알타미라노 모습 /사진=미러 갈무리
등반 중 사망한 아르헨티나 한 여성 산악인 시신이 42년 만에 가족 품으로 돌아갈 전망이다.

지난 2일 영국 미러 등 외신은 지난달 말 아르헨티나 산후안주 빙하에서 발견된 시신이 42년 전 사고로 사망한 여성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그의 신원은 마르타 에밀리아 알타미라노로 추정되고 있다. 애초 이 시신은 2002년 실종된 독일 산악인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시신이 18~30세 사이의 '여성'인 것이 확인되며 마르타인 걸로 판단이 바뀌었다. 해당 지역에서 지난 40여 년 동안 마르타를 제외한 여성 산악인 실종 사고가 접수된 적 없이 없기 때문이다.

1981년 3월 당시 스무살이었던 마르타는 언니 코리나, 다른 남성 산악인과 함께 아르헨티나에서 두 번째로 높은 세로 메르세다리오(6720m) 등정에 나섰다.

사고 당시 마르타는 해발 5000m 지점에 캠프를 친 후 주변을 둘러보다 발을 헛디디며 미끄러져 추락했다. 당시 주위는 어둠이 내린 상태였기 때문에 코리나 등 일행은 다음 날 오전에야 마르타를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미 사망한 뒤였다.

빙하의 크레바스 때문에 즉시 시신을 옮기는 것도 불가능했다. 일행은 하산해 당국에 신고한 뒤 다른 산악인들과 함께 산에 갔지만 일대가 눈에 덮이며 시신을 찾지 못했다. 이듬해 다시 산악인들과 두 차례 수색에 나섰지만, 결과는 같았다.

아직 DNA 검사 등 확인이 남았지만 소지품과 시신의 인상착의를 확인한 유족은 마르타로 확신하고 있다. 유족은 행정 절차가 마무리되면 42년 만에 찾은 시신을 고향으로 옮길 계획이다. 가족, 친구들과 작별 인사를 한 뒤 화장하고, 유해는 세로 메르세다리오에 뿌리질 예정이다.

함께 등정에 나섰던 언니 코리나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제야 동생이 편히 쉴 수 있을 것 같다. 정말 감사하다"며 "동생은 만약 산에서 죽게 된다면 유해를 떨어진 지점에 뿌려달라고 말한 적이 있다. 세로 메르세다리오는 이미 동생의 집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