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깔깔 웃으며 '쓰던 이쑤시개' 통안에…日 '위생 테러' 끔찍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27
  • 2023.02.06 08:58
  • 글자크기조절
일본의 회전초밥집에서 한 남성이 사용한 이쑤시개를 통에 다시 넣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의 회전초밥집에서 한 남성이 사용한 이쑤시개를 통에 다시 넣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회전초밥집에서 회전대 위 초밥에 침을 바르는 등 도 넘은 장난이 이어진 가운데, 이번엔 한 남성이 사용한 이쑤시개를 통에 다시 넣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현지 매체 프라임뉴스는 이날 일본 도치기현의 한 고깃집에서 발생한 '이쑤시개 테러' 사건을 보도했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식사를 끝내고 식탁 위에 있는 이쑤시개 통에서 한 개를 꺼내 사용한 뒤 이를 다시 넣는다.

이어 또 다른 이쑤시개를 뽑아 재차 이에 낀 음식물을 정리한 남성은 이번에도 사용한 이쑤시개는 통에 도로 넣었다. 그는 뚜껑을 닫은 뒤 흔들어 사용한 것과 새것을 섞기까지 했다.

이 모습을 촬영한 지인은 그를 말리기는커녕 깔깔 웃기만 했다. 영상에는 '이쑤시개 다 조심해'라는 글을 적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하루 뒤 삭제됐지만 갈무리돼 확산했다.

피해를 본 가게 측은 "손님들로부터 걱정하는 전화를 받고 이런 영상이 올라온 것을 알게 됐다"고 했다.
한 남성이 일본 회전초밥 식당에서 초밥에 침을 묻히는 등 '위생 테러'를 하고 있다. /사진=틱톡
한 남성이 일본 회전초밥 식당에서 초밥에 침을 묻히는 등 '위생 테러'를 하고 있다. /사진=틱톡
가게 측에 따르면 이 영상이 촬영된 건 지난해 9~10월쯤이다. 당시 가게 측은 경찰에 피해를 신고해 이런 일을 꾸민 이들의 이름까지 알았지만, 게시물이 24시간 뒤 사라진다는 점에서 안일하게 대처했다고 밝혔다.

가게 측은 "남성 고객들로부터 사과 연락은 전혀 없었다. 우리도 상황을 지켜보느라 따로 연락하진 않았다"고 했다. 이 사건 이후 이쑤시개는 개별포장으로 바꿔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일에도 일본에서는 위생 테러가 발생했었다. 한 손님이 회전초밥 식당에서 간장병을 혀로 핥은 후 다시 두고, 회전대 위 초밥에 침을 묻혔다. 이뿐 아니라 테이블 위 컵에 침을 바른 후 제자리에 두기도 했다.

해당 회전초밥 식당은 문제의 손님에 민·형사 소송을 제기하는 등 엄중한 대응에 나섰다.
사용한 이쑤시개를 통에 다시 넣고 있는 일본 남성 /사진=트위터
사용한 이쑤시개를 통에 다시 넣고 있는 일본 남성 /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