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카드 없어도 애플페이 쓴다…관련주 강세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0:04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미국 맨해튼 뉴욕에 위치한 애플 스토어. /사진=뉴스1
미국 맨해튼 뉴욕에 위치한 애플 스토어. /사진=뉴스1
애플의 간편결제 시스템인 '애플페이'가 국내에 출시된다는 소식에 관련주가 강세다.

6일 오전 9시48분 기준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한국정보통신 (12,630원 ▲20 +0.16%)은 전 거래일보다 1630원(10.34%) 오른 1만7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KG이니시스 (12,480원 ▲150 +1.22%)도 전 거래일보다 220원(1.61%) 오른 1만3880원에 거래되고 있다. NICE (12,150원 ▼10 -0.08%)도 전 거래일 대비 230원(1.62%) 오른 1만4460원에 거래된다.

이외에 애플페이 관련주로 꼽히는 이루온 (2,545원 ▲35 +1.39%)(8.42%), 하인크코리아 (7,170원 ▲10 +0.14%)(0.93%), 셀피글로벌 (778원 ▲16 +2.10%)(3.87%)도 강세를 보인다. 다만 나이스정보통신 (25,200원 ▼50 -0.20%)은 전일 대비 200원(0.72%) 떨어져 약보합세를 보였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관련 법령 등을 고려한 결과 신용카드사가 필요한 절차를 준수해 애플페이 서비스 도입을 추진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애플페이는 이르면 다음달 초부터 서비스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카드가 애플페이에 대한 배타적 사용권을 포기하며 다른 카드사도 애플페이를 도입할 수 있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 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