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밥 한 줄 7000원? 놀라긴 이르다…'미친 물가' 밥값 더 뛴다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880
  • 2023.02.07 05:5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공공요금 급등으로 소상공인 부담이 커지는 가운데 2일 오전 서울 시내 전통시장 분식집에 공공요금·재료값 인상으로 인한 가격 인상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공공요금 급등으로 소상공인 부담이 커지는 가운데 2일 오전 서울 시내 전통시장 분식집에 공공요금·재료값 인상으로 인한 가격 인상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초부터 외식물가 오름세가 심상찮다. 먹거리 물가는 지난해부터 뛰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후 국제 곡물 가격 상승 영향이 주원인이었다. 전기료·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과 한파에 따른 채소값 상승 등 밥값을 올릴 요인만 잔뜩 쌓였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1월 외식물가 상승률은 7.7%로 지난해 6월(8.0%)부터 8개월째 외환위기 당시 수준(1998년 11월 7.4%)을 웃도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의 경우 외식물가 전품목(39개) 가격이 전년동월 대비 뛰었다. 특히 김밥(11.0%) 가격 많이 올랐다. 한 커뮤니티에는 모 프랜차이즈 지점의 김밥 한 줄 가격이 7000원에 달한다는 게시글이 오르기도 했다. 떡볶이(10.6%), 칼국수(10.3%), 자장면(10.3%), 라면(10.3%) 등도 10% 이상 뛰었다.

식당에서 판매되는 주류가격의 오름세도 만만찮다. 소주·맥주는 각각 10.2% 상승했다.

김밥 한 줄 7000원? 놀라긴 이르다…'미친 물가' 밥값 더 뛴다

문제는 외식물가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지난해 먹거리 물가가 급등한 것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 식량 수급난이 심화한 탓이다. 이 여파로 외식업계의 대표적인 조리용 원재료인 밀 가격이 급등했고 식용유 가격마저 뛰었다. 국제유가 상승도 운송료 부담을 늘려 식자재 비용 상승을 부추긴 요인이다.

정부의 공공요금 인상도 외식업계의 부담이다. 지난달 전기·수도·가스 요금은 전년동월 대비 28.3% 올랐다. 수도를 제외한 연료 요금 상승률은 31.7%로 1998년 4월(38.2%) 이후 가장 높다.

정부는 올 2분기 도시가스 요금 인상을 검토 중이고 전기요금도 연내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동절기 한파·폭설에 따른 채소 등 농산물 가격 상승까지 겹치며 제반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다.

외식물가를 비롯한 높은 물가와 그간의 금리 인상 효과로 올해 민간소비는 위축될 공산이 크다. 이 여파로 내수가 제약받으면 경제성장 동력도 약해지기 마련이다. 지난해 4분기만 보더라도 내수를 떠받치던 소비가 꺾이면서 국내총생산(GDP)이 역성장(-0.4%)을 기록한 바 있다. 성장률 기여도를 보면 민간소비가 성장률을 -0.2%포인트(p) 낮추는 역할을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3일 발표한 '경제동향과 전망(2023년 1분기)'에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 1.9%에서 1.5%로 낮췄다. 이러한 전망 배경으로 "고물가로 인한 실질 구매력 감소와 경기둔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뿐 아니라 자영업자 소득감소와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 부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소비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부분 IRA 혜택 조건 만족" 숨돌린 K배터리, 남은 걸림돌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