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생활관 음주·탄피 SNS에 올린 군인…신고 당하자 "꼬우면 연락해"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37
  • 2023.02.06 09:54
  • 글자크기조절
/사진=페이스북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페이스북 채널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군 생활관에서 음주하는 모습과 소총 탄피를 휴가 때 들고 나간 것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한 군인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4일 페이스북 군 관련 제보 채널인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같은 군인으로서 매우 부끄럽다"는 한 병사의 고발 내용이 올라왔다.

제보자 A병사는 "모 공군 병사가 지난달 17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생활관에서 음주한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며 "또 습득한 공포탄을 집에 가져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공군 병사는 이를 신고한 사람들을 향해 '꼬우면 나에게 직접 연락하라'는 식으로 협박하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며 "반성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적반하장 식으로 나오는 것이 너무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을 보면 실제 생활관으로 보이는 공간에서 소주 사진을 올린 공군 병사는 "취한다"고 글을 적거나, 총알의 탄피를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A병사는 "저런 사람들로 인해 우리 국군의 이미지와 신뢰가 얼마나 망가질지 가늠조차 되질 않는다"며 개탄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군대 참 좋아졌다", "영창 보내야 하는 거 아니냐", "휴가 잘렸으면 좋겠다", "아무리 캠프라지만 대단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