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넷마블 등 블록체인 스타트업 '슈퍼블록'에 90억원 투자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44
  • 2023.02.06 09:57
  • 글자크기조절
SK·넷마블 등  블록체인 스타트업 '슈퍼블록'에 90억원 투자
블록체인 메인넷 스타트업 '슈퍼블록'이 9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밝혔다.

슈퍼블록은 2018년 서울대학교 블록체인학회 '디사이퍼'를 창립했던 김재윤 대표가 2021년에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슈퍼블록은 일반 사용자들도 운영할 수 있는 경량 노드를 가진 새로운 메인넷인 '오버 네트워크'를 만들고 있다. 또한 사용자 친화적인 지갑, 스캔, 브릿지 등의 제품들도 함께 출시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 앞서 블록체인에 대한 비전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스프링캠프와 네이버제트의 초기 투자를 받았으며, 2022년 10월 신한투자증권과 기술협력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이번 시리즈A 투자에는 SK (165,200원 ▲1,900 +1.16%), 넷마블 (64,000원 ▼400 -0.62%), DSC인베스트먼트 (4,240원 ▲40 +0.95%), 이앤인베스트먼트, 슈미트 등 대기업과 벤처캐피탈(VC)들이 참여했다. 투자사들은 슈퍼블록의 기술력과 비전을 높게 평가해 투자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에 참여한 넷마블 관계자는 "슈퍼블록은 차별화된 메인넷을 만드는 개발사로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진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슈퍼블록은 이번 투자를 통해 우수 인력을 채용하고 연내 출시 예정인 '오버 네트워크' 및 지갑, 스캔 및 브릿지의 개발에 집중해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또 최근 토큰증권(STO)의 제도권 편입이 가시화된 만큼 메인넷과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들로 기업의 블록체인 도입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슈퍼블록 김재윤 대표는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질수록 네트워크의 보안성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므로 경량 노드 기술을 바탕으로 보다 안전한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인프라 유지 비용이 낮기 때문에 토큰증권의 발행 및 유통을 지원하기에 매우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