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주혁 떠난지 6년…이유영 열애 인정에 "예쁜 사랑" 응원 쏟아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2,927
  • 2023.02.06 10:54
  • 글자크기조절
배우 이유영./사진제공=NEW
배우 이유영./사진제공=NEW
배우 이유영이 열애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대체로 응원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6일 이유영의 소속사 에이스 팩토리 측은 "최근 비연예인 남성분과 만남을 시작했다"며 이유영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이유영은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대 위에서 한 남성의 팔베개를 베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유영은 술을 마신 듯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른 채 환하게 웃고 있다.

배우 이유영이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사진=이유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유영이 지난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사진=이유영 인스타그램

사생활이 담긴 듯한 이유영의 근황 사진에 누리꾼들은 "남자친구 생겼나?" "예쁜 사랑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그의 열애를 점쳤고, 이는 사실로 밝혀졌다.

이유영이 새 사랑을 시작했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행복해져야 할 사람", "행복했으면 좋겠다", "언니 행복하세요" 등의 댓글로 응원을 보냈다.

앞서 이유영은 2017년 10월 당시 교제 중이던 배우 김주혁을 불의의 교통사고로 떠나보낸 바 있다. 이유영-김주혁 두 사람은 2016년 12월, 17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열애 중임을 밝혀 화제가 됐다.

이유영은 김주혁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지 5개월 만인 2018년 3월 영화 '나를 기억해'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고인을 향한 그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그는 떠난 연인 김주혁을 떠올리며 "여전히 그립다. 늘 따뜻하게 응원해주는 분이었다. 지금도 어디선가 이렇게 잘 지내는 모습을 보고 있을 것 같다. 그 마음 간직하면서 열심히 배우 생활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울먹였다.

이처럼 아픔을 겪은 이유영의 밝은 근황에 누리꾼들의 뜨거운 응원이 이어진 것이다.

한편 이유영은 1989년생으로 올해 나이 35세(만 33세)다. 이유영은 2012년 단편영화 '꽃은 시드는 게 아니라…'로 데뷔한 배우다. 지난해 JTBC 드라마 '인사이더'에서 오수연 역을 맡아 열연했으며,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찐친 이상 출발, 딱 한 번 간다면'을 통해서 편안한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