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르포]1톤 택배더미도 '스르륵'…축구장 46개 물류센터, 로봇들 '열일'

머니투데이
  • 대구=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8:00
  • 글자크기조절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 첫 공개

대구 달성군에 위치한 쿠팡 대구 FC(풀필먼트센터)의 모습/사진= 쿠팡 제공
대구 달성군에 위치한 쿠팡 대구 FC(풀필먼트센터)의 모습/사진= 쿠팡 제공
"로봇 하나만 있으면 1톤에 달하는 수백 개 상품도 2분이면 나를 수 있어요. 멀리 이동하지 않아도 돼 좀 더 편하게 일할 수 있는 셈이죠."

아시아권 최대 규모이자 최첨단 자동화 물류 시스템이 적용된 쿠팡 대구 풀필먼트센터(FC)가 외부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지난해 3월 준공된 지 1년여 만이다. 지금까지 베일에 가려졌던 쿠팡 대구FC의 진면목을 드디어 볼 수 있게 된 셈이다.

지난 2일 방문한 대구 달성군 쿠팡 대구 FC는 멀리서 봐도 한눈에 알 수 있을 정도로 거대한 규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인근에 타 기업의 물류센터들이 있었지만, 쿠팡 대구 FC에 비하면 새발의 피 수준이었다. 쿠팡 대구 FC는 축구장 46개(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로 지어진 아시아 최대 규모 FC다.

지난 2일 쿠팡 대구 FC 9층에서 소팅 봇(Sorting bot)들이 상품을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지난 2일 쿠팡 대구 FC 9층에서 소팅 봇(Sorting bot)들이 상품을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스마트물류시스템 첫 적용...로봇으로 직원 업무량 65% 줄여


쿠팡 대구 FC는 규모 뿐만 아니라 적용된 시스템으로도 관심을 받아왔다. 대구 FC는 쿠팡의 스마트 물류 시스템이 적용된 첫번째 FC이기도 하다. 상품 진열·집품·포장·분류 등 물류 과정에 무인 운반 로봇(AGV), 소팅 봇(Sorting bot), 무인 지게차(driverless forklift) 등 최첨단 물류 기술을 적용한 자동화 시스템이 운영되고 있다. 쿠팡은 대구FC와 자동화 시스템 구축에 3200억원을 투입했다.

실제 쿠팡 대구 FC 7층과 9층은 일반적인 물류센터와 다른 모습이었다. 물류센터 직원들의 모습이 좀처럼 보이지 않았다. 대신 1000개가 넘는 소팅 봇과 AGV들이 비닐로 포장된 배송 상품을 빠르게 옮기고 있었다. 특히 AGV는 수백 개 제품이 진열된 최대 1000㎏ 선반을 들어 바닥에 부착된 QR 코드를 따라 직원에게 상품을 전달했다. 쿠팡 관계자는 "이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량을 65%가량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타지역 물류센터의 창고 역할을 하는 5층에서는 직원들의 안정성도 신경 쓴 모습이었다.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가장 많은 사고 중 하나가 바로 지게차 사고인데, 직원과 지게차의 공간을 나눠 사고 발생 위험을 사전에 차단했다. 특히 직원이 경계벽에 설치된 기계의 버튼을 누르면 무인 지게차가 알아서 대용량 제품을 옮겨주기 때문에 편리함도 높였다. 이날 방문한 5층에서도 직원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았고 수십 개의 지게차들이 분주히 상품을 옮기는 모습만 보였다.

지난 2일 쿠팡 대구 FC 7층에서 무인 운반 로봇(AGV)가 선반에 상품을 담고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지난 2일 쿠팡 대구 FC 7층에서 무인 운반 로봇(AGV)가 선반에 상품을 담고 나르고 있는 모습/사진= 임찬영 기자




무인화에도 고용창출...전국 물류센터로 시스템 확산



쿠팡은 대구 FC를 일종의 전진기지로 삼고 전국 물류센터에 '혁신 기술 DNA'를 전파하겠다는 계획이다. 쿠팡은 현재 전국 30개 지역에서 100개가 넘는 물류 인프라를 운영하며 전국적인 물류망을 갖춘 상태인데, 대구FC의 첨단 물류 기술을 전국 물류센터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무인화 시스템이 적용됐지만 쿠팡의 스마트 물류 시스템은 고용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쿠팡 대구 FC에만 입고·집품·자동화 기술 관리자 등 2500여 명에 달하는 신규 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간접 고용까지 고려하면 1만 명에 달하는 고용 창출 효과를 낼 수 있다. 특히 초대형 물류센터 운영으로 인근 중소상공인들의 성장도 가속화할 수 있다는게 쿠팡 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쿠팡에 입점한 대구 지역 소상공인 업체 7000여 곳이 연간 수천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대구 FC는 쿠팡의 최첨단 물류 투자를 상징하는 곳으로 물류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직원이 더 편하고 쉽게 일하는 근무환경을 조성했다"며 "AI를 이용한 상품관리, 자동화 로봇 기술이 접목된 최첨단 물류 인프라를 기반으로 꾸준한 고용 창출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