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수미, 날 샤워장 끌고갔다"…엄유신, 50년만의 폭로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089
  • 2023.02.06 15:13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배우 엄유신(72)이 50년 전 김수미(74)에게 불려갔던 순간을 떠올린다.

6일 방송되는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1980~1990년대 드라마' 전원일기'로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었던 1세대 배우들이 출연한다.

멤버들은 각각 점심 식사 준비에 나서고, 김회장네 식구들은 마당에서 불 지피는 것에 실패한다. 점심 식사 준비가 어려워지자 김용건은 자연스럽게 일용이네 집에 가서 얻어먹는다.

김수미는 김용건에게 "22년간 '전원일기' 촬영하면서 군청 과장이 우리 집 와서 밥 먹는 거 처음이다. 우리 집 처음 왔지?"라고 놀라워한다.

일용이네 점심 식사를 담당한 복길 엄마 김혜정은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하고, 김수미는 "나 이제 밥 안 한다"며 요리를 그만두겠다고 선언까지 한다.

멤버들은 맛있는 점심 식사를 마치고 얼음 썰매, 팽이 치기 등 놀이를 하며 어린 시절로 돌아가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김회장네 첫째 딸 영숙 역을 맡았던 엄유신은 김수미, 김혜정과 집에 남아 음식을 만들며 '전원일기' 추억 이야기를 나눈다.

두부를 만들던 엄유신은 50년 만에 밝히는 이야기라며 '전원일기' 촬영 당시 김수미가 불러서 방송국 샤워장에 끌려간 적 있다고 폭로한다. 그때 그 시절 샤워장은 후배들 군기 잡던 곳으로 명성이 자자해 배우들에게 공포의 샤워장으로 불렸다고.

겨울 놀이를 마친 김용건, 박은수, 임호, 조하나 앞에는 붕어빵 장수로 위장한 몰래 온 손님이 있었다. 김용건은 목소리를 듣자마자 "눈에서는 멀어졌어도 마음속에는 늘 생각하던 얼굴"이라며 30년 만에 만났지만 1초 만에 정체를 파악한다.

50년 만에 밝혀지는 샤워장의 비밀과 잊을 수 없었던 반가운 손님의 정체는 6일 오후 8시 20분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