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벤투 후임' 韓 새 감독 데뷔전 상대 콜롬비아... 3월 국내서 열린다 [오피셜]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5:24
  • 글자크기조절
2019년에 열렸던 한국(빨간색 유니폼)과 콜롬비아 경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년에 열렸던 한국(빨간색 유니폼)과 콜롬비아 경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3월 국내에서 열리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A매치 첫 상대가 콜롬비아로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3월 24일 콜롬비아 대표팀과 친선 A매치를 갖기로 했다. 경기 장소와 킥오프 시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로써 콜롬비아전은 새롭게 부임할 한국 대표팀 감독의 데뷔전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현재 3월 28일쯤 열릴 A매치 두 번째 경기 상대는 현재 협의 중이다. 이 역시 남미 국가중에서 정해질 예정이다.

협회는 "이 기간에 유럽과 아프리카 국가들은 대륙 선수권 예선 일정이 잡혀있고, 북중미 나라 대부분은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치르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남미 국가들과 경기 협의를 해왔다. 3월에 열릴 이번 친선 두 경기는 FIFA가 정한 A매치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해외파 선수들까지 소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콜롬비아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FIFA 랭킹에서 17위에 위치했다. 25위인 한국보다 8계단 높다.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에서는 6위에 그쳐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한국과 콜롬비아는 그동안 7차례 A매치를 치러 한국이 4승 2무 1패로 앞서 있다. 가장 최근의 대결은 4년전인 2019년 3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로, 손흥민과 이재성의 골로 우리가 2-1로 이겼다.

아르헨티나 출신 네스토 로렌조 감독이 이끄는 콜롬비아 대표팀의 유명 선수로는 하메스 로드리게스(32·올림피아코스), 다빈손 산체스(27·토트넘), 루이스 디아즈(26·리버풀), 후안 콰드라도(35·유벤투스) 등이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