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건설, 몬타뇨 영입 '승부수'... 더 중요해진 7일 흥국생명전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6 16:48
  • 글자크기조절
허리 부상인 야스민을 대신해 현대건설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몬타뇨. /사진=수원 현대건설
허리 부상인 야스민을 대신해 현대건설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몬타뇨. /사진=수원 현대건설
강력한 임팩트에도 부상을 극복하지 못한 야스민(27·등록명 야스민). 선두 수원 현대건설이 주포를 떠나보내고 새로운 외국인 선수 이보네 몬타뇨(28·등록명 몬타뇨)와 손을 잡았다.

현대건설 배구단은 6일 "허리 부상으로 지난 3라운드부터 장기 결장 중인 야스민을 대신해 터키(튀르키예) 리그에서 활약 중인 몬타뇨를 전격 영입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개막 15연승을 거두며 선두를 질주하던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공백에도 베테랑 황연주가 분투하는 등 잇몸으로 꿋꿋이 버텼으나 최근 힘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지난달 서울 GS칼텍스와 김천 한국도로공사에 연패했다. 21승 4패(승점 60)으로 여전히 1위를 지키고 있지만 2위 흥국생명(승점 57)이 턱밑까지 쫓아왔다.

야스민의 복귀만을 손꼽아 기다렸던 현대건설도 결국 몬타뇨를 대체자로 택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콜롬비아 국가대표 출신 몬타뇨는 스위스 리그에선 2연속 득점왕에 오른 이력이 있다. 빠른 공격과 넓은 시야로 코트 구석구석을 잘 공략한다는 평가다.

튀르키예 2부리그 무라트파사 벨레디예시의 에이스로 활약하던 몬타뇨는 이날 현대건설과 계약 후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 및 선수등록 절차를 거친 뒤 국내 팬들에게 인사를 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몬타뇨는 최근까지 튀르키예 리그에서 경기를 뛰었던 선수로 바로 실전 경기에 투입이 가능하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몬타뇨는 구단을 통해 "뛰고 싶었던 한국 리그에서 활약하게 돼 설레며 1위 팀 현대건설이 마지막까지 우승할 수 있도록 제가 가진 모든 배구 역량을 쏟아부을 계획"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다만 현대건설로선 몬타뇨가 실전에 나서기 전에 큰 산을 하나 넘어야 한다. 당장 7일 오후 7시 흥국생명을 홈으로 불러들여 일전을 치른다. 흥국생명이 여전히 정식 감독 없이 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르고 있으나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대다. 야스민 없이 치른 3, 4라운드에서는 1승 1패로 맞섰다.

몬타뇨가 5라운드 안에 합류할 예정이라고는 하나 7일 맞대결에서 승점 차가 지워진다면 정규리그 우승 가능성은 더욱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운명의 라이벌전에 더욱 시선이 집중되는 이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