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구대서 자던 만취男, 넘어져 '의식불명'…경찰 고소한 가족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547
  • 2023.02.06 19:42
  • 글자크기조절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만취해 경찰 지구대에서 보호조치를 받던 30대 남성이 일어나던 중 넘어져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경남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2시2분쯤 창원시 성산구 상남시장 계단에 술에 취한 남녀가 누워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급대는 여성은 택시를 태워 귀가시키고, 30대 남성 A씨는 맥박과 혈압에 이상이 없어 오전 2시30분쯤 구급차로 창원중부서 신월지구대에 인계했다.

지구대에 있는 원형 탁자에 엎드려 휴식을 취하던 A씨는 오전 4시49분쯤 갑자기 일어나다 뒤로 넘어져 지구대 유리 벽에 머리를 부딪혔다.

지구대에 있던 경찰은 A씨를 일으켜 의자에 앉힌 뒤 오른쪽 머리에 찰과상을 확인하고 119에 연락했다.

오전 4시55분쯤 지구대에 도착한 119구급대는 A씨의 동공과 맥박, 혈압 확인 후 이상이 없어 병원으로 이송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하고 되돌아갔다.

경찰은 오전 5시55분쯤 A씨 어머니와 연락이 닿아 오전 6시27분쯤 A씨를 어머니에게 인계했다.

A씨 어머니는 귀가하던 중 A씨가 구토를 하자 병원에 갔다. 이후 A씨는 병원에서 두개골 골절에 의한 의식불명 판정을 받았다.

A씨 가족은 경찰과 소방의 대응이 미흡했다며 당시 지구대에 있던 경찰 14명과 지구대로 출동했던 소방관 2명을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취자 보호조치 매뉴얼에 따라 현장에서 귀가하게 하거나 지구대로 데리고 오면 신속히 보호자에게 인계한다"며 "만취자는 119구급대가 우선 판단해야 응급의료기관으로 이송하게 돼 있는데, 당시 119구급대에서 2회에 걸쳐 정상적이라고 판단해 이 말을 신뢰했다"고 말했다.

또 "A씨는 1인 가구로 살고 있었고, 휴대전화가 없었다"며 "뒤늦게 옷에서 스마트시계를 발견해 가족에게 연락할 수 있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년4개월만에 '코로나 터널' 끝…오늘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