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괴물 된 '64살' 마돈나, 얼굴 어떻길래…성형 욕심이 부른 대참사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6,749
  • 2023.02.06 23:00
  • 글자크기조절
가수 마돈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시간 5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 AFP=뉴스1
가수 마돈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시간 5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 AFP=뉴스1
팝스타 마돈나(65)의 달라진 외모에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마돈나는 6일 오전 10시(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마돈나는 이날 시상식 무대에 올라 '베스트 팝 듀오 그룹 퍼포먼스'를 수상한 가수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스의 노래 '언홀리'(Unholy)를 소개했다.

그는 검정색 재킷과 타이, 펑퍼짐한 치마, 흰색 셔츠로 차분한 느낌을 냈지만, 정작 화제를 모은 건 패션이 아닌 달라진 그의 외모였다.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는 이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온 마돈나의 얼굴에 대한 반응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도대체 마돈나 얼굴에 무슨 짓을 한 것이냐"며 경악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그녀의 얼굴은 마치 마돈나를 따라 하려는 사람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페이지식스는 "마돈나는 지난해부터 이상해진 얼굴로 인해 우려와 비판을 받아왔다"며 "성형외과 의사는 그가 안면 주름 제, 코 수술, 피부 탄력을 위한 주사를 맞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돈나는 1958년생으로 올해 65세를 맞았다.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결혼했지만 각각 이혼했다. 2019년부터는 36세 연하인 안무가 알라말릭 윌리엄스와 교제해왔지만, 지난해 2월 결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