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속보]쌍방울 김성태 수행비서 귀국…이재명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

머니투데이
  • 인천국제공항(영종도)=김창현 기자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8:16
  • 글자크기조절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의 해외 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아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됐다. 김 전 회장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박씨를 곧바로 수원으로 압송했다.

박씨는 인천국제공항에서 '김 전 회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만난 것을 본 적이 있느냐', '체포 당시 소지했던 휴대폰과 돈은 누구 것이냐' 등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박씨는 해외 도피 중 태국에서 체포된 뒤 국내 송환을 거부하고 소송 중인 '금고지기' 김모 전 재경총괄본부장과는 다른 인물로 김 전 회장의 수행비서 겸 요리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태국에서 김 전 회장과 함께 생활하며 도피를 돕다가 김 전 회장이 붙잡히자 캄보디아로 도피하던 중 지난 17일 오후 2시30분(현지시간) 국경 근처에서 캄보디아 경찰과 출입국 관리 직원에 체포됐다.

박씨는 캄보디아 경찰 당국에 체포됐을 당시 휴대전화 6대와 각종 신용카드와 태국, 싱가포르, 캄보디아, 홍콩 달러 등 5000만원 상당의 현금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박씨가 소유한 휴대전화 가운데 김 전 회장이 사용하던 대포폰이 있는 것으로 보고 통화 이력과 통화 녹음 파일 여부 등을 확인하고 분석하는 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김 전 회장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캄보디아 당국과 박씨의 신병 인도 협조를 얻었으며 지난 4일 수사관을 현지에 급파했다. 검찰은 태국에서 붙잡힌 김 전 재경총괄본부장의 송환을 위해서도 노력 중이다.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검찰에 압송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의 해외도피를 현지에서 도운 수행비서 박모씨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뒤 검찰에 압송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