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3일 IPO 출격 '오아시스'... 새벽배송 유일 흑자 기업·매출 확대 전망"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9: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유진투자증권
/사진제공=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이 7일 오는 23일 코스닥 시장에 신규 상장 예정인 오아시스의 안정적인 실적 성장을 예상했다. 오아시스가 기존 비즈니스 확대에 라이브커머스(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 퀵커머스(즉시배송) 등 신규 사업으로 매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아시스는 2011년 우리네트웍스로 시작해 2017년 오아시스로 사명을 변경했다. 2013년 우리소비자생활협동조합 위탁판매대리점과 계약을 통해오프라인 직영 매장 사업을 론칭했다. 2018년에는 '오아시스마켓' 플랫폼을 출시, 새벽배송서비스를 제공하며 온라인 새벽배송서비스를 론칭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오아시스 매출비중(2021년 연결 기준)은 온라인 매출 60.6%, 직영매장 29.9%, 기타매출 9.5% 등이다. 공모 후 주주 비중은 최대주주 등 44.7%(지어소프트 (8,050원 ▲100 +1.26%) 43.9% 포함), 5% 이상 소유주주 10.4%, 1% 이상 소유주주 18.7%, 소액주주 9.7%, 공모주주 16.5% 등이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국내 새벽배송 시장이 연평균(2019~2023) 96.4%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오아시스 실적 성장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단 새벽배송 시장에서 높은 고객 만족도와 업계 유일의 흑자경영을 하고 있다. 또 직소싱 중심의 생산자 네트워크, 독자 개발한 오아시스루트 물루솔루션, 합포장 구조를 갖춘 스마트 물류센터를 보유해 낮은 재고 폐기율을 보이고 있다.

현재(지난달 12일 기준) 온라인 회원 수는 13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온라인 채널 월별 재구매율은 지난해 기준 월 평균 98%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건당 평균 구매액도 2019년 3만595원에서 지난해 3만9501원으로 상승했다.

박 연구원은 "기존 신선식품, 가공식품 중심에서 생활용품, 주방용품, 애완용품, 화장품 등 비식품 카테고리가 확대되고 있고 새벽배송 지역을 기존 수도권 중심에서 전국 서비스로 확대하고 있다"며 "KT 알파와 제휴를 통한 라이브커머스, 퀵커머스 시장으로도 진출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아시스 공모 희망가 밴드는 3만500원~3만9500원이다. 국내 유사업체의 동기간 기업가치/매출액(EV/Sales) 3.77배를 적용해 산출한 주당 평가가액 5만1126원을 22.7~40.3% 할인해 산출했다. 상장후 유통 물량은 전체 주식 수의 45.7%(1450만주)로 적지 않은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