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글, 챗GPT 겨냥해 AI 챗봇 조만간 공개…AI 경쟁 본격화

머니투데이
  • 권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9:07
  • 글자크기조절
구글
구글
구글이 조만간 대화형 AI(인공지능)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와 AI 경쟁이 본격화됐다.

구글은 6일(현지시간) AI 챗봇 '바드'(Bard)를 일부 테스터들에게 먼저 공개한 후 수주일 내에 일반 대중에게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바드는 최근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AI 챗봇 '챗GPT'를 겨냥한 서비스다. AI 스타트업인 오픈AI가 개발한 챗GPT는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서로 다른 답변을 내놓아 상황에 따라 다른 결과를 생산하는 이른바 생성형 AI의 가능성을 열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는 이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바드는 이용자들이 질문을 하면 인터넷상의 정보들을 분석해 글로 답하는 새로운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구글의 AI 챗봇 출시 계획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달 오픈AI에 수년간 수십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나온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의 AI 기술을 이용해 개발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툴을 공개하고 이를 자사의 검색 엔진인 빙 같은 서비스에 통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이 같은 움직임은 구글이 검색 엔진 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지배적인 입지에 도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7일 챗봇에 기반한 검색 엔진 빙 등을 포함해 "몇 가지 흥미로운 프로젝트들의 진행 사항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픈AI의 CEO인 샘 앨트먼은 행사 하루 전날인 6일 마이크로소프트의 CEO인 사티아 나델라와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고 "내일 이벤트가 흥분된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이 같은 발표로 알파벳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이 새어 나왔다. 구글이 챗GPT와 같은 툴을 구축하는데 필요한 일부 기술을 선도적으로 개발했음에도 AI 툴 출시가 빠르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이후 구글은 AI 프로그램 개발 속도를 높였고 이날 AI 챗봇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구글은 AI 서비스 공개가 늦어진데 대해 학계와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공유하면서 AI 채봇이 편견을 드러내지 않고 오용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피차이는 이날 블로그 포스트에 "과감하고 책임 있는 방식으로 세상에 이런 모델에 기반을 둔 경험들을 선보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것이 우리가 책임감 있게 AI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온 이유"라고 밝혔다.

또 바드가 "품질이 높고 안전하며 근거 있는 실제 세상 정보"라는 구글의 높은 기준에 부합하도록 외부 테스트 기간 동안 내부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바드는 LaMDA(Language Model for Dialogue Application)라고 불리는 실험적인 AI 프로그램에 근거한 서비스다.

이날 파차이는 샘플 질문을 올려 바드가 답한 내용도 공개했다. 예를 들어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을 통해 새로 발견한 사실을 9살짜리 아이에게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란 질문에 바드는 3가지 핵심을 짚어 짧게 대답한다.

피차이는 또 구글 검색 엔진에 조만간 통합될 새로운 AI 기능 일부도 공개했다. 그는 이 기능들이 "복잡한 정보와 수많은 관점들을 소화하기 쉬운 형태로 스며들게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제시된 샘플 질문은 피아노와 기타 중에 무엇이 배우기 더 쉬우냐는 것이었고 구글의 대답은 어떤 사람들은 피아노가 더 쉽고 어떤 사람들을 기타가 더 쉽다는 것이었다.

한편, 피차이는 내부 이메일을 통해 오는 9일 프랑스 파리에서 AI에 기반한 검색 툴의 진전 상황을 공개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다음달부터 외부 개발자들도 LaMDA의 생성형 언어를 사용해 자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적자" 보고서 나왔다… 최악 전망에도 "사라",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