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엄유신 짝사랑했나…"이계인, 생선 요리해준다고 집 찾아와" 폭로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09:42
  • 글자크기조절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배우 엄유신이 과거 이계인이 자신의 집에 찾아왔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배우 김수미, 엄유신, 김혜정이 함께 두부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엄유신이 과거 이계인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계인은 김수미만 따로 조용히 불러 자신이 가지고 온 도루묵, 양미리를 구워먹자고 말했다.

그러나 김수미가 목소리 크기 조절에 실패해 모두가 이 사실을 알게 됐고, 이를 들은 김혜정은 "도루묵은 두부를 걷어낸 후 잔불에 구워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이를 지켜보던 엄유신은 "그러고 보니까 계인 씨가 예전부터 생선을 엄청 좋아했다"며 과거 이계인과의 일화를 떠올렸다.

엄유신은 이계인을 향해 "그거 기억나나. 내가 아파트 살았을 때 계인 씨가 낚시로 잡은 물고기로 요리해주겠다고 자기 집이 머니까 우리 집으로 오겠다고 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내가 비린내 나서 안 된다고 했는데 근데 '괜찮다'면서 계속 오겠다고 하더라"며 "결국 우리 집에 왔는데 혼자 베란다에서 뭘하는 지 보이지도 않는다. 혼자 생선 손질을 다 하더라. 그래서 내가 양념해서 매운탕 같이 먹고 했었다"고 말했다.

김혜정은 당시 이계인의 모습에 "자상하시다"라며 감탄했고, 엄유신이 "기억나냐"고 하자 이계인은 머쓱해하며 "약간 기억나려고 한다. 맞다"며 인정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김수미는 이계인에게 "너 엄유신을 흠모한 거 아니냐"고 물어 이계인을 당황하게 했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화면

이어 김혜정은 "선배님 나는 왜 안 좋아했나. 내가 열무김치도 담아다 주고 배추김치도 담아다주고 얼마나 잘해줬는데"라고 장난스레 서운함을 토로해 이계인의 진땀을 뺐다.

난감해하는 이계인의 모습에 엄유신이 "우리 집이 가까워서 그렇다"고 대신 해명하자 김혜정은 "가까워서 그런 게 아니라 선배님이 아름다우니까 그렇다"며 이계인을 향해 "눈이 높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수미는 "계인이는 이숙 같은 연상을 좋아한다"고 했고, 이계인은 깜짝 놀라 "걔가 무슨 연상이냐. 연하다"라고 손을 내저어 모두를 웃게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