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소득층 아이들에 '꿈 상자' 전한 코오롱 이규호 사장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0:09
  • 글자크기조절
/사진=코오롱그룹
/사진=코오롱그룹
코오롱그룹이 새학기를 앞둔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한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지난 6일 저소득층 아이들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기 위해 각종 선물들을 담아 전달하는 '드림팩(Dream Pack) 기부천사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코오롱모터스 삼성전시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올해 출범한 코오롱모빌리티그룹 각자대표 이규호·전철원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이날 참여한 코오롱모빌리티그룹 임직원 50여명은 신학기에 필요한 학용품, 아이들 선호도가 높은 무선이어폰 등 10여종을 친필로 작성한 엽서와 함께 담아 850개 드림팩을 제작했다.

만들어진 드림팩은 전국 사업장 인근 지역아동센터 30곳에 임직원들이 직접 배송하거나 택배로 전달된다. 이번 캠페인은 2021년부터 시작된 코오롱만의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이다. 드림팩 기금마련과 제작, 전달까지 모두 임직원 참여로 이뤄지며, 기금은 임직원 모금액에 회사 지원금을 매칭해 더한다.

캠페인을 시작한 이래 임직원 모금액은 매년 점차 늘어나 해마다 더 많은 드림팩을 아이들에게 선물하고 있다. 드림팩 기부천사 캠페인은 그간 코오롱 새내기사원들이 참여하는 첫 봉사활동의 장으로 자리매김해왔는데, 새학기를 맞은 아이들을 응원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문화를 느끼면서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내부적으로 확산해 왔다.

올해는 코오롱모빌리티의 임직원들이 회사 공식 출범 이후 첫 행보를 사회공헌활동으로 시작해 의미를 더했다. 대부분 부서 직원들이 참여해 '원팀'으로서의 일체감을 다졌다.

이날 봉사활동에 직접 참여한 인사팀 한지원 주임은 "드림팩을 받고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저절로 미소가 지어졌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활동에 많이 참여해 누군가에게 꿈을 전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코오롱은 2012년 '코오롱사회봉사단'을 창단해 '꿈을 향한 디딤돌, Dream Partners'라는 슬로건으로 '어린이들의 꿈을 만들어가는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코오롱 사회봉사단은 소외 청소년들의 꿈을 찾고 키워주는 '헬로 드림(Hello Dream)' 등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해마다 연간 누적 5000여 명의 임직원들이 각종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물려있는데 '상폐' 공포…감사보고서 못 낸 19곳 어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