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상 첫 복수후보' 벤처캐피탈협회장 인선 연기...2차 이사회서 결정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3:07
  • 글자크기조절
김대영 케이넷투자파트너스 대표(좌),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
김대영 케이넷투자파트너스 대표(좌),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
사상 처음으로 복수후보자가 출마한 한국벤처캐피탈협의 회장 인선 작업이 연기됐다.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7일 오전 열린 한국벤처캐피탈협회(VC협회) 이사회는 제15대 협회장 인선을 2차 이사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당초 이사회는 이날 단일 후보자를 결정할 지, 정기총회 경선을 실시할 지 결정할 계획이었다. 이에 따라 협회장 이·취임식도 정기총회가 아닌 임시주총에서 열릴 예정이다.

VC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열린 이사회에서 협회장 선출 방식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2차 이사회와 임시주총을 열어 회장을 선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VC협회장에 지원한 후보자는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와 김대영 케이넷투자파트너스 대표다. 복수 후보가 협회장에 출마한 건 1989년 협회 설립 이래 처음이다.

2012년 독립계 VC인 DSC인베스트먼트를 설립한 윤 대표는 직방, 무신사, 컬리 등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을 초기에 발굴, 투자하면서 높은 성과를 냈다. DSC인베스트먼트는 설립 10년만인 지난해 벤처펀드 운용자산(AUM) 1조원을 돌파했다.

2008년 케이넷투자파트너스를 설립한 김 대표는 크래프톤을 초창기부터 발굴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때까지 지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