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돈 내도 하루 지나면 못보는데…이 서비스에 한달 20만명 몰린 이유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5:14
  • 글자크기조절
돈 내도 하루 지나면 못보는데…이 서비스에 한달 20만명 몰린 이유
24시간 제한 지식 구독 서비스 '롱블랙'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Monthly Active User)가 20만명을 넘어섰다.

7일 롱블랙 운영사 타임앤코에 따르면 2021년 9월 출시된 롱블랙은 매일 하나의 긴 글을 발행하는 구독 서비스다. 발행된 글을 당일에 읽지 못하면 유료 회원이어도 다음날 해당 글을 읽을 수 없는 독특한 시스템으로 이목을 끌었다.

타임앤코 관계자는 "매일 글 읽는 습관을 부여하기 위한 롱블랙만의 습관 형성 장치"라며 "실제로 전체 멤버십 회원의 60%는 매주 3회 이상 롱블랙 콘텐츠를 읽고 있다. 건강한 습관을 만들기 위해 부여한 강제성에 고객들이 호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높은 방문율의 또 다른 요인은 탄탄한 콘텐츠가 꼽힌다. 롱블랙은 1년4개월 간 매주 6개씩, 현재까지 420여개의 글을 발행했다. 글 하나의 평균 길이는 8700자, 종이책으로 계산하면 46권 분량의 콘텐츠를 발행한 셈이다.

매일 양질의 콘텐츠를 발행하지만 출시 초기에 비해 퀄리티나 완독률이 떨어지지 않은 것이 롱블랙의 특징이다. 개별 콘텐츠에 대해 구독자들이 매기는 평점은 초창기 월평균 4.2점에서 최근 4.4점으로 높아졌다.

멤버십 회원이라면 지인에게 콘텐츠를 무료로 공유할 수 있도록 풀어준 '무료 공유 시스템'도 방문자 증가 요인이다. 무료로 공유된 콘텐츠도 24시간 동안만 볼 수 있다.

타임앤코 관계자는 "높은 콘텐츠 퀄리티와 24시간 제한이라는 독특한 경험 설계, 지인 추천 시스템 등으로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졌다"며 "향후 문장 스크랩 기능을 도입하고 앱 서비스를 출시해 구독자 편의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