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판자촌 '구룡마을' 고밀개발 논의…3600가구 대단지로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16:36
  • 글자크기조절
7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사진=뉴스1
7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사진=뉴스1
서울 마지막 판자촌인 구룡마을이 종상향을 통해 용적률을 높여 고밀개발하는 방안이 논의된다. 당초 2800여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었는데 3600가구가 넘는 대단지 아파트로 재탄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7일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에 따르면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개발 계획과 관련, 용도지역을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용적률을 높여 고밀개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렇게 되면 용적률 최대 250%, 최고 35층까지 지을 수 있어 3600가구 이상 대규모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2020년 서울시 사업계획 고시에 따르면 구룡마을은 아파트 2838가구(임대 1107가구·공공분양 991가구·민간분양 74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용도지역 상향이 논의되면서 용적률이 높아지면 3000가구 이상 공급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구룡마을 개발 계획은 지난달 구룡마을에서 화재가 발생한 이후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전해진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화재 발생 직후 구룡마을을 찾아 "재개발 사업이 빨리 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업시행을 맡는 SH공사는 조만간 토지보상 관련 공고를 낼 계획이다.

1980년대 형성된 무허가 판자촌 형태로 방치된 구룡마을은 오 시장이 2011년 정비사업 계획을 발표하며 개발 계획이 논의되기 시작했다. 공공주도 재개발로 신속하게 주거환경을 개선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하지만 같은 해 오 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문제로 스스로 시장직을 던져 결실을 보지 못했다.

이후 시는 2016년 구룡마을에 임대아파트 1250가구를 포함해 아파트 총 2793가구를 공급하는 계획을 내놨으나 일부 주민들이 임대아파트가 아닌 '분양권'을 원했고, 토지주는 보상액이 너무 적다며 반발했다. 합의점을 찾지 못해 결국 2014년 개발구역에 해제됐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재임한 2016년에는 다시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하고 정비사업을 다시 추진했다. 하지만 토지 보상과 이주 문제 등 주민들의 요구는 변한 게 없어 사업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