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기, 응원보다 비난 많은데…이다인과 결혼 결심한 이유 뭐길래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4,996
  • 2023.02.07 19:38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배우 이승기와 이다인. /사진=머니투데이DB
왼쪽부터 배우 이승기와 이다인. /사진=머니투데이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연인이자 배우 이다인과 결혼을 발표했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이승기의 팬 일부는 이다인의 가정사를 꼬집어 결혼을 반대하고 있다.

이승기와 이다인은 골프를 통해 친분을 쌓았다. 2021년 5월 만남을 인정하고 사랑을 키워왔다.

둘의 만남에 대해서는 항상 응원보다 비난이 많았다. 열애 초반 이승기의 일부 팬은 이다인과 헤어질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올리기도 했다. 이승기의 자택 앞에서 트럭 시위까지 벌어졌다.



이다인 새아버지, '자본시장법 위반' 전과



배우 견미리. /사진=최부석 기자 my2eye@
배우 견미리. /사진=최부석 기자 my2eye@


원인은 이다인의 가정사다. 이다인의 새아버지이자 배우 견미리의 남편인 A씨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2011년 실형을 선고받은 적이 있다.

당시 판결문에 따르면 그는 코스닥 상장사인 코어비트를 인수, 의료바이오산업에 투자한다는 명목으로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이후 코어비트가 받은 증자 대금 266억원 가운데 일부를 공시 내용과 다르게 사용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을 받았다.

다만 2심에서는 A씨가 증자 대금을 코어비트에 큰 이익이 될 수 있는 사업에도 사용했다며 특가법상 횡령 혐의는 무죄로 판결, 징역 3년으로 감형했다.

A씨는 2014년 형을 마치고 석방됐지만 2년 만인 2016년 또 한 번 같은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당시 견미리가 대주주로 있는 코스닥 상장사의 주가를 부풀려 유상증자로 받은 주식을 매각해 23억원이 넘는 차익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이 회사가 적자를 지속하며 경영난을 겪고 있는데도 A씨가 "홍콩계 자본이 곧 투자될 것"이라는 등 거짓 정보를 공시해 주가를 부양한 것으로 봤다. 1심은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여 A씨에게 징역 4년에 벌금 25억원을 선고했다.

다만 판결은 항소심에서 뒤집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가 유상증자 자금을 모집하는 과정에서 법규를 위반했다고 볼 만큼 중대한 허위 정보를 공시하지는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네티즌들은 이다인이 아직 부친과 여전히 왕래를 이어오고 있다며 결혼을 반대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이승기를 비판하는 글과 함께 A씨의 전과를 재조명한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승기의 팬이라는 한 네티즌은 "연예인 가족이면 필히 방송에 나올 텐데 피해자들이 그걸 어떻게 보냐"며 "둘의 앞날을 응원해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승기♥이다인, 결혼은 언제?



가수 이승기. 2021.12.18 <사진=SBS>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가수 이승기. 2021.12.18 <사진=SBS>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이승기는 7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다인과 오는 4월 7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승기는 "제가 사랑하는 이다인씨와 이제 연인이 아닌 부부로서 남은 생을 함께 하기로 했다. 프러포즈를 했고 승낙을 받았다"며 "평생 책임질 사람이 생겨 기쁜 마음으로 이 소식을 여러분께 직접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다인에 대해서는 "그녀는 마음이 따뜻하고 사랑이 많은, 영원히 제 편에 두고 싶은 사람이다. 함께 기쁨을 공유하고, 살다가 힘든 일이 있더라도 잡은 손 놓지 않고 시련을 극복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식 포기하는 사람들이 찾을 것"…외인이 사들이는 이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