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숨진 초등생 아이, 온몸에 멍…"자해했다" 친부·계모 긴급체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7 22:04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친부와 계모가 긴급체포 됐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인천경찰청은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을 학대해 숨지게 한 친부 A씨(39)와 계모 B씨(42)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인천시 남동구 자택에서 초등학교 5학년인 아들 C군(11)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날 오후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C군은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을 옮겨졌으나 숨졌다.

C군의 몸에는 멍 자국이 여러 개 발견됐다.

A씨는 C군 신체의 멍 자국은 자해 때문이라고 진술하며 학대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이들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C군의 동생 2명을 아동보호시설로 인계해 부모와 분리 조치해 혹시 모를 사고를 예방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