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고대기 학폭' 피해자 등장 "가해자들 간호사 됐더라" 눈물 펑펑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8,775
  • 2023.02.08 06:09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드라마 '더 글로리' 문동은처럼 학교 폭력 가해자를 상대로 복수극을 꿈꾸는 여성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에는 학교폭력 피해자 박성민씨가 출연했다.

박씨는 "친구들이 '더 글로리'가 제 얘기 같다고 해 나오게 됐다. 가해자에게 복수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될지 고민"이라고 고백했다.

과거 어떤 학교 폭력을 당했냐는 질문엔 "동급생 두 명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 맞기도 많이 맞고 고데기로 화상을 입기도 했다"고 답했다.
이어 "2도 화상을 입어 오른쪽 팔에 아직도 자국이 있다. 가열된 판 고데기로 5분 정도 지졌다"며 자신의 오른팔에 선명하게 남은 화상 자국을 보여줬다.

박씨는 "가해자들은 포크로 제 온몸을 찔렀고, 플라스틱 파이프에 맞아 홍채가 찢어지기도 했다. 그땐 온몸에 피멍 자국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사진=채널S '진격의 언니들-고민커트살롱'

가해자들한테 감금당한 적도 있다고 했다. 박씨는 "애들이 우리 부모님께는 내가 가출했다고 알리고, 본인 부모님께는 오갈 데 없는 날 재워줘야 한다고 거짓말했다. (가해자들 집에) 한 번 가면 3일씩 감금됐다"고 털어놨다.

가해자들이 받은 처벌에 대해서는 "한 명은 처벌받았고, 다른 한 명은 봉사 40시간, 일주일 정학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교에서 가해자 중 한 명과 마주쳤다. 손이 덜덜 떨리는데, 그 친구가 자기 친구들을 다 데리고 와서 '나 얘 아는 얘야'라며 웃고 지나갔다. 화가 났지만 아무 말도 못 했다."고 말했다.

'가해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냐'는 질문에는 "SNS를 봤는데, 단체 후원이라든지, 간호사 자격증,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땄더라. 그게 너무 화가 나기도 하고. 소름 끼치기도 하고. 너무 화가 나니까 말을 못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른들이 피해자를 보는 시선이 있다. 제일 많이 들었던 말이 '네가 걔네와 어울려서 된 일 아니냐'다. 저는 잘못이 없다고 얘기하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씨의 사연에 MC 박미선은 "스스로에 대한 죄책감을 버려야 한다. 이거는 본인이 잘못한 게 아니다. '네가 맞을 짓을 했겠지'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잘못된 것"이라며 "성민씨는 잘못한 게 없다"고 위로했다.

그는 "얼마만큼 시간의 걸릴지 모르겠지만, 잘 버텨서 칭찬해 주고 싶다. 얼마나 힘든 시간을 스스로 잘 버텨왔을지, 우리는 상상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애플 때문에 중국 간 삼성의 진퇴양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