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준호 "최고미녀 ♥김지민과 교제…우월감 느껴"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231
  • 2023.02.08 06:58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코미디언 김준호(48)가 자신의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괌으로 떠난 김준호,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가 '돌싱'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가이드로 나선 장동민은 재혼하기 위해서는 신비로운 매력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준호는 공개 열애 중인 김지민을 언급하면서 "난 이걸로 끝 아니냐. '최고의 미녀 개그우먼이 왜 저 사람하고 사귈까?' 그게 완전 신비롭다"고 주장했다.

장동민은 "신비롭다고 생각 안 하고 다들 협박 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호는 이에 굴하지 않고 "김지민의 친구들이 날 보면 '우와~' 이런다. '그분? 진짜 오신 거야?'라고 한다"며 다시 한번 자신의 매력을 자랑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그러자 멤버들은 "'오~ 진짜 왔어? 낯짝도 두껍지. 야야 저러니까 연예인 하지' 이런 거 아니냐", "여기가 어디라고 오냐는 거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김준호는 "아니다. 정말 신비롭게 봐서 우월감이 느껴진다"고 재차 주장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KBS 공채 코미디언 선후배이자 같은 소속사 식구이던 김준호와 김지민은 지난해 4월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인연을 이어오다 9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