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편의점·비편의점 모두 실적 개선…GS리테일, 장 초반 강세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0:02
  • 글자크기조절
편의점·비편의점 모두 실적 개선…GS리테일, 장 초반 강세
GS리테일 (27,750원 ▲150 +0.54%)이 지난해 편의점과 비편의점 부문에서 모두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는 소식에 주가가 강세를 보인다.

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GS리테일은 전날보다 2000원(7.17%) 오른 2만9900원에 거래 중이다.

GS리테일은 공시에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11.7% 증가한 245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전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1조2264억원으로 전년보다 15.8% 증가했다. 순이익은 503억원으로 93.7% 감소했다.

GS리테일의 실적 호조에는 사업부 구조조정과 비용 절감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매년 적자를 냈던 헬스&뷰티(H&B) 랄라블라 사업을 정리하고 비용 소모가 큰 새벽배송 서비스를 중단했다. 광고, 프로모션 등 판촉 비용도 줄였다.

편의점, 슈퍼마켓, 호텔 사업의 실적 개선도 영향을 미쳤다. 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모든 사업부문 실적 개선이 동시에 이뤄지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그동안 비편의점 사업부문 실적 부진으로 기업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만큼 주가 반등을 기대한다"고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