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감독도, 선수도 '닥공' 예고... '승격팀' 광주FC의 패기 [제주현장]

스타뉴스
  • 제주=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6:40
  • 글자크기조절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8일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광주FC 이정효 감독이 8일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공격적인 축구를 추구할 겁니다."

'승격팀' 광주FC 사령탑 이정효(48) 감독의 새 시즌 출사표다.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보여줬던 공격적인 스타일을 K리그1 승격 후에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대부분의 승격팀들이 K리그1 잔류를 목표로 수비에 무게를 둔다는 점에서 의외의 선택이기도 하다. 이 감독은 설령 재강등의 위험이 있더라도 "현실과 타협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이정효 감독은 8일 제주 빠레브호텔에서 진행된 2023 K리그 동계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에 참석해 "당연히 K리그2와 K리그1은 다르지만, 광주가 갈 방향은 이미 정해져 있다. 앞으로 어떤 팀을 맡더라도 색깔은 계속 가져갈 것"이라며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공격적인 축구를 할 것이다. 한 골을 넣어도 두 골, 세 골을 넣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시즌 광주는 K리그2에서 압도적인 경기력과 성적을 보여줬다. 25승 11무 4패, K리그2 역대 최다인 승점 86점을 쌓았다. 40경기에서 무려 68골을 넣으며 거센 화력도 선보였다. 대전하나시티즌(70골)에 이어 두 번째로 득점이 많았다. 이같은 축구 색깔을 K리그1 무대에서도 선보이겠다는 게 이정효 감독, 그리고 광주의 다짐이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 이후 선수들로부터 헹가래를 받고 있는 이정효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 이후 선수들로부터 헹가래를 받고 있는 이정효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앞서 코치로서 승격을 하고도 번번이 쓰라린 실패를 경험했던 만큼 방향을 선회했다. 이 감독은 "승격한 다음에 너무 지키려고 하지 않았나 생각했다. 이번엔 K리그1에서 지킬 생각은 없다. 용기 있게 공격할 것"이라며 "무모하더라도 선수들의 성장을 위해서라도 지킬 생각은 없다. 선수들한테도 항상 '우리는 공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선수들도 승격한 K리그1 무대에서 선보일 이른바 '이정효표 닥공(닥치고 공격)' 전술에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더 공격적으로 경기를 풀어가기 위한 노력으로 이어지는 것은 덤이다.

차세대 대형 공격수로 주목받는 허율(22)은 "감독님은 '실패해도 다 책임진다'고, 앞으로 나아가려고 하신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도전해야 한다는 큰 야망이 있다"면서 "선수들은 감독님이 방법을 주시면 그 안에서 플레이하면 된다. 개인적으로도 훈련 끝나고 20분씩 슈팅 훈련도 무조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지성(21)도 "선수들이 감독님께서 원하는 축구를 잘 따라가는 것 같다. 올 시즌엔 작년보다 더 공격적인 축구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한 골을 넣으면 두 골, 세 골, 네 골을 넣으라고 하신다"며 "작년 목표는 공격 포인트 10개였는데, 올해는 더 좋은 선수들과 경쟁하는 만큼 그 이상을 노리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광주FC 공격수 허율.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광주FC 공격수 허율.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영끌' 30대 다시 돌아왔다…"급매 잡자" 40대 제치고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