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컬링연맹 새 회장 뽑혔다... '한상호' 대찬병원 대표원장 당선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7:57
  • 글자크기조절
한상호 대한컬링연맹 긴임 회장. /사진=대한컬링연맹 제공
한상호 대한컬링연맹 긴임 회장. /사진=대한컬링연맹 제공
대한컬링연맹 부회장을 역임한 한상호 후보(대찬병원 원장·원메딕스인더스트리 대표이사)가 대한컬링연맹의 새로운 회장으로 당선됐다.

대한컬링연맹은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회장 보궐 선거에서 컬링연맹 부회장을 역임한 한상호 후보가 총투표수 81표중 48표(59.2%)를 획득하여 33표(40.8%)을 얻은 이승우 후보(전 군장대 총장·전 컬링연맹 이사) 제치고 새 회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김용빈 전 회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치러진 이번 선거는 장문익 부회장과의 극적인 단일화에 성공한 한상호 후보가 먼저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이승우 후보가 뒤이어 출마하며 2파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당초 팽팽한 표대결이 예상 됐지만 기호 1번 한상호 후보가 과반수를 넘는 득표를 획득하며 당선이 최종 확정됐다.

대한컬링연맹은 "선거 결과를 9일 컬링연맹 홈페이지 등을 통해 게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상호 당선자는 ▲초·중·고 육성 공모사업 ▲대학 컬링부 창단 ▲전국규모 승인대회 신설 ▲코리아 컬링리그 재개 ▲국가대표 선발방식 개선 ▲경기력 향상위원회 경쟁력 강화 ▲지도자협의회 등 소통 강화 ▲사무처 개혁 ▲세계선수권 성공적 대회 운영 등을 공약으로 내세워 최종 당선의 영예를 안게 됐다.

한 당선자는 "올해 국내에서 세계선수권대회, WCF 서울총회가 열리고 내년에는 유스올림픽이 개최되는 등 대한민국 컬링 발전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며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차분히 준비해 성공적으로 치러내겠다. 컬링인들의 고견을 듣고 대한민국컬링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초석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상호 당선자는 ▲초·중·고 육성 공모사업 ▲대학 컬링부 창단 ▲전국규모 승인대회 신설 ▲코리아 컬링리그 재개 ▲국가대표 선발방식 개선 ▲경기력 향상위원회 경쟁력 강화 ▲지도자협의회 등 소통 강화 ▲사무처 개혁 ▲세계선수권 성공적 대회 운영 등을 공약으로 내세워 최종 당선의 영예를 안게 됐다.

한 당선자는 "올해 국내에서 세계선수권대회, WCF 서울총회가 열리고 내년에는 유스올림픽이 개최되는 등 대한민국 컬링 발전을 위한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다"며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차분히 준비해 성공적으로 치러내겠다. 컬링인들의 고견을 듣고 대한민국컬링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초석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한상호 대한컬링연맹 회장 당선자 약력
- 대한컬링연맹 부회장
- 상명대학교 대학원 체육학과 박사 수료
- 국제 올림픽 위원회 팀 닥터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슬라이딩센터 전담 주치의
-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지정병원 대표원장
- 대한카누연맹 의무위원장 및 국가대표 팀 주치의
-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임상강사 및 외래 부교수
- (주)원메딕스인더스트리 대표이사
- 대찬병원 대표원장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후·설화수'가 안 보이네…중국인 쓸어담는 화장품 달라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