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풍선 격추 이어 잔해 수거…中 "히스테릭" 비난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3:29
  • 글자크기조절

주미 중국대사관 "국무부, NSC에 엄정 교섭 제기"…관변학자들은 "중국에 터무니 없는 적대감"

 
풍선 격추 사건 이후 중국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7일(현지시간) 주미 중국대사관은 홈페이지에 "쉬쉐위안 주미대사 대리가 미국이 무력으로 중국 민수용 무인 비행선을 습격한 데 대해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계자에게 엄정한 교섭을 제기(항의)했다"고 밝혔다.

쉬 대사 대리는 "미국에 사태를 더 악화하고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은 추가로 필요한 대응을 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머틀비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5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머틀비치 앞 바다에서 미국 해군 폭발물 처리반 소속 병사들이 중국 정찰 풍선의 잔해를 수거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틀비치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5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머틀비치 앞 바다에서 미국 해군 폭발물 처리반 소속 병사들이 중국 정찰 풍선의 잔해를 수거하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앞선 5일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이 주중 미국대사관에 풍선 격추에 항의한 것과 내용이 거의 같다. 미국이 풍선 잔해를 수거한 뒤 중국에 돌려주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하자 추가 항의에 나선 것이다.

존 커버 미국 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풍선 잔해를 중국에 반환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아는 한 반환할 계획은 없다"며 "바다 표면과 아래 풍선 잔해를 수거 중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비판에 관영 언론도 가세했다.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풍선을 격추한 미국의 결정을 '히스테릭한 과잉 반응'이라고 규정했다. 이 매체는 뤼샹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 사건을 자신이 중국에 강경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기자들에게 "풍선을 격추해야 한다는 게 초지일관 나의 생각이었다"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진탄룽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미국은 중국과 대화를 시도한다면서도 과학과 기술에서 제재와 봉쇄를 중단하지 않았다"며 "비행선 사건은 중국에 대한 적대감이 터무니없이 크고 관리하기 어렵다는 걸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미국 정치권의 차이잉원 대만 총통 초청 움직임 등에 대해서도 "중요한 것은 미국이 대만 문제에 계속 도발적이라는 것"이라며 "2023년 중미 관계는 점점 비관적이고 위험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그러면서도 이번 사건의 핵심인 풍선 실제 주인의 실체를 뚜렷하게 밝히지 않고 있다. 풍선이 실제 민간 기상 관측 장비라는 사실이 입증되면 정찰 풍선이었다는 미국의 주장과 격추 대응은 국제적으로 비난받을 수 있음에도 중국은 사실 확인에 소극적이다.

전날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미국이 격추한 풍선과 남미 상공에서 발견된 풍선이 민간 비행체라고 했다. 어떤 중국 기업 또는 (정부) 부문에 속하느냐?"는 미국 기자 질문에 마오닝 대변인은 "무인 비행체와 관련해 중국은 여러 설명을 했다. 현재 저는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말뜻은 '모른다'와 '알지만 말할 수 없다' 중 어떤 쪽인지 불분명했다.

미국의 대화 시도에도 응하지 않았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언론에 "2일 중국 풍선을 격추한 직후 오스틴 국방부 장관과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 사이 보안 통화를 요청했지만 중국은 우리 요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고 치열한 공방 속에서도 갈등 해소의 실마리를 찾기보다 미국에 대한 비난에 집중하는 방법으로 여론을 관리하려는 의도가 최우선인 것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