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조 불법 건설현장 찾은 원희룡 "일하지 않는 전임자 전수조사"

머니투데이
  • 수원(경기)=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5:09
  • 글자크기조절

경기 수원 타워크레인 노조 월례비 요구 등 불법행위 현장 방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8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한 건설현장을 찾아 건축 공사현장 개요를 듣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8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한 건설현장을 찾아 건축 공사현장 개요를 듣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일부 노동조합에게 경고한다. 각종 불법행위로 이득을 보겠다는 생각을 포기하라."

8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에 위치한 한 아파트 건설 현장을 찾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업계 관계자로부터 타워크레인 기사들의 월례비 요구 등의 악습을 듣고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월례비는 건설사가 타워크레인 기사에게 급여 외에 별도로 월 500만∼1000만원씩 관행적으로 주는 일종의 '웃돈'이다.

원 장관은 "월례비 수수나 태업 등 타워크레인 기사들의 갑질로 인한 피해는 결국 세금으로 메우거나 분양가에 전가될 수밖에 없다"며 "국민이 부당하게 손해를 보고 일부 건설 노조가 부당하게 이득을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원 장관의 현장 방문은 별도 예고 없이 갑자기 잡혔다. 노조 관련 불법행위를 끝까지 뿌리 뽑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원 장관은 특정 노조 소속 타워크레인 기사를 겨냥, "부당금품 문제가 심각하다"며 "월례비를 요구해서 받아내고 요구를 거부하면 준법 투쟁으로 포장된 태업으로 현장을 멈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일부 노조는 정부의 불법행위 근절 의지에 대해 '한때의 일시적 조치일 뿐'이라고 폄훼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법보다 주먹이 가까운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정당한 노동의 댓가로 임금과 거래대금이 오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타워크레인 기사들의 월례비 요구 문제를 넘어 노조의 각종 악습 관련 후속 정책을 예고했다. 구체적으로 건설 현장에서 '일하지 않는' 반장, 팀장 등 노조 전임자 전수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현장에서 빨대만 꽂는 노조가 조폭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며 "노조 관련 시행령을 싹 다 고치겠다. 법까지 고치겠다"고 말하자 업계 관계자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원 장관은 지난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 이후 '노조 불법행위 엄단'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다음주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국무회의에 보고하고 대국민 발표도 준비하고 있다.

원 장관은 최근 '건설현장 불법행위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간 민간 건설사들이 건설노조의 불법행위에 속절없이 끌려가고 보복이 두려워 경찰 신고조차 못 했다"며 "노조 횡포가 건설사의 자포자기, 솜방망이 처벌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어내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