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규성, 등번호 '10번' 계속 달고 뛴다... '전북 영입생' 이동준 11번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6:18
  • 글자크기조절
조규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조규성.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현대가 2023시즌 선수단 등번호를 발표했다.

전북은 8일 1군과 B팀 등 선수단 47명의 등번호를 공개했다.

팀 핵심 공격수 조규성은 그대로 등번호 10번을 달고 뛰게 됐다. 그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특급 활약을 펼친 뒤 유럽 구단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스코틀랜드 셀틱, 독일 마인츠가 영입에 적극적이었다. 하지만 조규성은 고민 끝에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 올해 에이스 상징인 10번을 달고 K리그 활약을 이어간다.

또 백승호는 8번, 김진수는 23번이었다. 주장 홍정호의 등번호는 26번. 이 가운데 등번호를 바꾼 선수도 있다. '월드컵 멤버' 송민규가 21번에서 17번, 김문환이 95번에서 33번으로 변경했다. 박진성은 22번이었다.

새롭게 전북에 합류한 선수들의 등번호도 나왔다. 대구FC에서 전북으로 팀을 옮긴 센터백 정태구은 3번, 유럽무대에서 활약했던 이동준은 11번을 받았다. 일본 선수 아마노준의 등번호는 21번이었다. 일본 J리그로 떠난 골키퍼 송범근을 대신해 김정훈이 1번을 받았다.

스페인에서 전지훈련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전북은 오는 16일 국내로 복귀해 K리그 개막전을 준비한다.

전북 현대. /사진=전북 현대 제공
전북 현대. /사진=전북 현대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