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환자 35명 줄줄이 사망…멕시코 산부인과에 무슨일이?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7:06
  • 글자크기조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사진=김현정디자이너
멕시코 산부인과에서 출산 등으로 부인병 수술을 받은 환자 35명이 줄줄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7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멕시코 북부 두랑고주 소재 병원 4곳에서 진균성 수막염 발병 사례가 급증했다.

사망한 환자들은 대부분 두통과 고열을 호소했고, 대다수가 몇 달 전 출산했거나 부인병 수술을 받은 여성들이었다. 80여 명의 환자 중 일부는 상태가 호전됐으나 35명은 투병을 이어오다 최근 사망했다.

멕시코 당국이 병원을 폐쇄하고 역학조사에 나선 결과 환자들이 투약받은 마취약이 곰팡이 등에 오염된 것을 확인했다.

당국은 "현재 진행 중인 수막염 발병은 세계에서도 전례 없는 상황이다. 환자들 완치를 위해 전문가들이 최선을 다해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관련 사례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에 나선 현지 검찰은 마취과 의사, 공무원 등 3명을 비정상적 마취 약물 처방 혐의, 허위 보고서 제출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년 만에 코스피 2600선 탈환…"반도체 올라 타라"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