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하늬 "임신 18주차에 '장애 가능성' 진단…낙태 준비까지 했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4,235
  • 2023.02.08 17:25
  • 글자크기조절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배우 이하늬가 임신 당시 태아에게 장애가 있을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낙태를 준비했다고 고백했다.

이하늬는 8일 CBS '새롭게 하소서'에 출연해 임신 이후 겪은 우여곡절을 회상했다.

이하늬는 2021년 드라마 '원더우먼' 촬영 당시 혼전임신을 했다며 "당시 남자친구였던 남편이 3개월간 홍콩에 출장을 가 있어야 했다. 9월에 잠깐 남편을 만나고 11월까지 원더우먼 촬영을 해야 했는데 나중에 보니 9월에 임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원더우먼'에는 유독 액션신도 많고 발차기 와이어 액션도 잔뜩 남아 있는데, 다 나온 대본을 주연 배우가 못하겠다고 할 수 없었다. '하느님 아이를 지켜주세요'라고 빌었다. 다행히 아이가 잘 견뎌줬다"고 털어놨다.

다만 문제가 하나 더 생겼다. 임신 18주 차에 대학병원에서 유전자 추적 검사를 한 결과 태아가 장애아일 가능성이 높다고 나온 것.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사진=CBS '새롭게 하소서'

이하늬는 "노산이라 원래 해야 하는 것보다 유전자 검사를 많이 했는데 (장애) 가능성이 높다고 나왔다. 선생님이 제가 양성일 가능성이 높다며 다른 선생님께 '양수 검사 해주시고 낙태 수술도 준비해주세요'라고 말하는데 완전히 무너졌다"고 토로했다.

아이를 단 한번도 본적이 없었지만 모성애가 움텄다며 "양수 검사 이후 '원더우먼'으로 상을 받기 위해 시상식에 갔는데 수상소감이 하나도 기억이 안 날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다행히 아이는 추가 검사에서 장애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다. 다만 이하늬는 "마냥 기쁘지 않았다. 다른 곳에서 양성 판정을 받을지 모르는 엄마들과 아이들이 떠올랐고, 아픈 아이를 가진 부모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제가 아이에게 과하게 개입할 때마다 남편이 말리면서 '그해 12월을 기억해. 장애를 가질 수 있었던 아이인데 그냥 우리가 주신 아이를 맡아서 기를 뿐'이라고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