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수만 법적대응 나섰다…SM에 신주·전환사채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8:37
  • 글자크기조절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29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M CONGRESS 2021'에서 SM SHOW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29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SM CONGRESS 2021'에서 SM SHOW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에스엠 (94,700원 ▼12,500 -11.66%) 최대주주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측이 카카오의 SM 2대 주주 등극에 반발하며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수만 총괄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화우는 이날 오후 서울동부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SM 이사회는 전날(7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카카오에게 제3자배정 방식으로 1119억원 상당의 신주와 1052억원 상당의 전환사채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SM 이사회 측은 해당 결정이 카카오와의 전략적 제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화우 측은 "상법상 주식회사가 기존 주주가 아닌 제3자에게 신주와 전환사채를 발행하는 경우에는 경영상 목적 달성을 위해 필요한 것이어야 하고, 주주의 신주인수권을 최소로 침해하는 방법을 택하해야 한다"며 "이번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 결의는 위 2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지 못했다"고 반발했다.

특히 "카카오와의 사업협력이나 제휴를 함에 있어서 반드시 신주 및 전환사채의 발행이 전제되어야 하는 것이 아니다"며 "현재 SM에는 충분한 현금유동성이 있어 지배권의 변동을 초래하면서까지 외부의 제3자로부터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 시급한 경영상 필요성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금 조달에 있어서 SM의 이사회는 상법이 원칙으로 상정하고 있는 주주배정 방식을 택하지 않았고 기존 주주의 지분비율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려는 어떠한 노력도 기울이지 않았다"며 "이번 신주 및 전환사채 발행 물량은 전환권 행사를 전제로 SM 전체 지분의 9.05%에 이르는 막대한 물량으로 현 최대주주의 지위를 현저히 약화시키는 위법한 발행 결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