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 CGV, 2022년 매출 1조2813억원…전년比 74%↑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8 18:45
  • 글자크기조절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아바타2’ 상영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서울 시내 한 영화관에서 ‘아바타2’ 상영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CJ CGV (15,510원 ▼280 -1.77%)는 2022년 연결 기준 매출액이 1조28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연간 영업손실은 768억원으로 2021년에 비해 1646억원 감소했다.

국내를 비롯한 7개국에서 591개 극장, 4207개 스크린(지난해 12월 말 기준)을 운영하는 CGV는 전 세계적인 팬데믹 회복 기조에 따라 매출이 늘면서 영업손실이 개선됐다.

국내에서는 2022년에 CGV를 비롯한 전국 극장을 찾은 관객 수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연간 1억명을 넘어서며 CGV의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2022년도 CGV의 국내 매출은 706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 증가했다. 매출 증가에 힘입어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대비 대폭 줄어 123억원을 기록했다.

중국과 튀르키예(터키)에서도 극장가 어려움이 지속되며 연간 적자를 기록했지만,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흑자로 전환했다.

2022년 CGV베트남은 매출 1499억원, 영업이익 102억원을 기록했고, CGV인도네시아는 매출 925억원, 영업이익 111억원을 거뒀다. CJ 포디플렉스 또한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관객들의 특수관 선호 현상에 힘입어 2022년 매출 1089억원, 영업이익 8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4분기 매출 3345억원, 영업손실 134억원


4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매출 3345억원, 영업손실 13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9.3% 증가하면서, 영업손실이 대폭 줄었다. 국가별로는 국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2.7% 증가한 1950억원, 영업이익 127억원으로 3분기에 이어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12월에만 731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하고 있는 영화 '아바타: 물의 길' 기술 특별관 관람객 증가와 매점 수익의 증가가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수익성이 높은 광고사업부문의 합병도 시너지를 내며 영업이익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이 4분기 말까지 이어진 중국에서는 매출 341억원, 영업손실 123억원을 기록했다. 튀르키예에서는 매출 234억원, 영업손실 96억원을 기록했다. 로컬 콘텐츠 '네스띠(Neset)'의 개봉 지연과 '아바타: 물의 길'의 늦은 흥행 시동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됐다.

베트남은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이며 매출 390억원과 영업이익 4억원을 기록해 4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매출 234억원, 영업이익 3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0% 넘게 성장했다.

자회사인 CJ 포디플렉스는 매출 269억원, 영업손실 6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발생한 대손충당금을 회계상 선제적으로 반영한 것으로, '아바타: 물의 길'이 CJ 포디플렉스 역대 글로벌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실적 회복 본격화…'범죄도시3', '밀수', '1947 보스톤' 개봉 예정


CJ CGV는 올해 코로나19 영향에서 벗어나 본격적으로 실적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올해는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ume 3', '트랜스포머: 비스트의 서막',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한국영화 기대작으로는 '범죄도시3', '밀수', '1947 보스톤'이 개봉할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역대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한 춘절 연휴를 기점으로 사업 정상화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개봉이 재개되고 '만강홍', '유랑지구2' 등 로컬 콘텐츠 흥행으로 개봉을 미루고 있던 작품들도 본격적으로 개봉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의 소비 촉진 장려 정책 또한 극장 관객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베트남은 설날인 뗏(tet)에 개봉한 '나바누(Nha Ba nu)' 등 로컬 콘텐츠가 강세를 보이며 올해도 흑자 폭을 확대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에서도 '아바타: 물의 길'과 콘서트 영화 '방탄소년단: 옛 투 컴 인 시네마(BTS: Yet To Come in Cinemas)' 등의 흥행으로 지속적인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

'앤트맨과 와스프: 퀀텀매니아',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 등 4DX와 ScreenX 기술 특별관에 최적화된 블록버스터 개봉을 앞두고 있는 CJ 포디플렉스도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

CJ CGV 허민회 대표는 "지난해에는 '범죄도시2'와 '아바타: 물의 길'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며 영화관 사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줬다"며 "올해는 극장의 차별화를 강조할 수 있는 4DX와 ScreenX 등 기술 특별관 강화는 물론 극장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도 확장해 공간 비즈니스 사업자로 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