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가은, '140억 사기' 전남편과 이혼→생활고…"일 없어 막막"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3,414
  • 2023.02.08 20:13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
배우 정가은이 이혼 이후 생활고를 고백했다.

정가은은 25일 웹 예능 '샘해밍턴X정유미 대실하샘'에 출연해 싱글맘으로서 고충을 털어놨다.

정가은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별 볼 일 없는 인생'을 끝으로 작품이 끊겼다며 "(생활이) 녹록지 않다. 일이 계속 없다. 회사에서 입금해주는 돈을 보는데 막막했다"고 토로했다.

다만 "예전에는 '이만큼 못 벌면 어쩌나?' 두려움이 있었는데, 요즘에는 '여기에 맞춰서 살면 되지 뭐'라는 생각이 든다. 막막하다고 말은 하지만 괜찮다. 아이를 키우면서 강해진 것 같다"며 다시 힘을 냈다.

정가은은 재혼에 대한 복잡한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절대 재혼은 없다고 확고하게 생각했는데 요즘 해야 하나 고민이 된다"며 "주변에서도 계속 이야기를 하고 엄마도 넌지시 '혼자 이렇게 있으면 안 된다'고 하신다"고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
/사진=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썸'

또 최근 MBN '돌싱글즈2' 윤남기와 이다은의 재혼을 보며 마음이 흔들렸다며 "저도 순수하게 사랑받고 싶은 마음에 '저런 남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그때 처음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전엔 능력을 봤는데, 지금은 가정적인 사람을 본다. 나와 아이한테 잘했으면 좋겠다. 외국 사람들이 보통 그러지 않나. 가족이 최우선인 사람을 원한다. 제가 자물쇠를 살짝 열어놓을까 싶다"고 말했다.

정가은은 2016년 1월 동갑내기 사업가 A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뒀지만 2018년 협의 이혼했다.

그는 이혼 이후 A씨와 법정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A씨에게 1억원 이상을 사업 자금으로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했다며 그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A씨는 이 밖에도 2019년 140억원에 이르는 투자금을 편취하고 도주한 혐의로 피소됐지만, 해외로 도피해 5년째 행방불명 상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