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남들 밥 먹는데…식당서 딸 바지 내려 용변 보게 한 대만 엄마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96
  • 2023.02.08 22:26
  • 글자크기조절
/사진=SCMP
/사진=SCMP
대만 한 식당에서 휴대용 변기를 꺼내 어린 딸의 용변을 보게 한 엄마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6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대만의 한 식당에서 식사하던 한 여성은 식당 한 가운데 휴대용 변기를 놓고 어린 딸에게 용변을 보도록 했다.

해당 식당에는 전용 화장실이 따로 있었다.

주위 손님들은 이 모습을 찍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리며 "오줌 냄새가 나고 기분이 굉장히 불쾌했다"는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여자아이는 식탁과 식탁 사이 빈 공간에 놓인 휴대용 변기 뚜껑으로 손을 뻗고 있다. 아이의 엄마는 딸의 바지를 붙잡고 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대만 누리꾼들은 "화장실로 데려가는 데 1분도 안 걸린다" "식당 종업원들이라도 말렸어야 했다" 등 댓글을 달며 여성을 비판했다. 일부 누리꾼은 어린아이가 급하면 저럴 수 있다는 반응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