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65억 탕진 '이승기 ♥' 이다인 친부 누구?…2년전 마지막 근황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7,953
  • 2023.02.09 06:06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배우 이다인이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그의 생부이자 중견 배우 임영규의 근황에도 관심이 쏠린다.

임영규는 1981년 드라마 '제1공화국'으로 데뷔했다. 1987년 드라마 '조선왕조 오백년'에서 연산군을 연기해 얼굴을 알렸다. 상업영화에도 여러 차례 출연했다. 1974년 '파계'로 시작해, 1985년 '이브의 체험', '화랭이', '그것은 밤에 이뤄졌다' 등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1987년에는 배우 견미리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이유비와 이다인을 뒀다. 다만 결혼 6년만인 1993년 이혼 이후 그는 인생에 큰 전환점을 맞게 됐다.

임영규는 부친한테 물려받은 유산 165억원으로 미국에서 사업을 시작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여기에 호화방탕한 생활로 2년 6개월 만에 전 재산을 탕진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임영규는 2021년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 직접 자신의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그는 "이혼하니까 모든 게 다 끝났다. 사업에 실패해 제2 금융권, 제4 금융권까지 손을 댔다. 이것마저 안되자 한 달에 이자만 몇백% 되는 돈을 썼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머니) 장례식장을 갔는데 그 앞에 벌써 까만 양복을 입고 스포츠머리를 한, 100㎏ 이상 되는 사람 10명이 있더라. 큰소리가 나면 더 불효하는 것 같아 자리를 피했다. 죽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임영규는 집을 잃고 잠시 찜질방에서 지냈다고 한다. 다만 이마저도 요금을 못내 쫓겨났다며 이후 교회를 거쳐 작은 원룸에서 살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건물주의 도움으로 거의 반값에 원룸을 구했다. 교회에서 청소를 하며 월세를 내고 있다. 옛날에 미국에서 살던 5000평짜리에 비하면 말도 안 되지만 지금이 좋다"고 밝혔다.

임영규는 알코올성 치매에 걸렸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모든 걸 다 잃고 밤에 잠이 안 왔다. 소주를 한 병 먹으니까 잠이 싹 왔다. 그런데 갈수록 소주 한 병 가지고 안 됐다. 두 병, 세 병씩 마시다 보니까 알코올성 치매가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기억 못 하고 집도 잊어버리지 않나. 술을 먹으면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어떤 때는 자고 일어났는데 파출소였다"고 털어놨다.

'두 딸이 보고 싶지 않냐'는 질문엔 "아이들이 노는 걸 보면 옛날에 유진(이유비)이 네 살 때 공원이나 동물원에 데리고 다니던 게 생각난다"고 답했다. 다만 연락할 생각은 없다며 "마음을 다지고 또 다진다. 제가 다시 일어서 '이 정도면 떳떳하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까지는 무조건 기다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