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자대 배치 한달 만에 '총기 사망'…간부·병사 집단 괴롭힘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07:06
  • 글자크기조절
/사진=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 임종철 디자이너
지난해 11월 강원도 육군 부대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병사가 집단 괴롭힘을 당했던 정황이 드러났다.

육군 측은 지난 8일 이같이 밝히고 "관련자에 대해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28일 오후 8시47분쯤 강원도 인제군 모 부대의 GOP(전방초소)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A 이등병(21)이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군 당국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시도했으나 A이병은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그는 그해 9월 입대, 신병 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 만이었다.

뉴스1에 따르면 군 당국과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총기 상태, 함께 경계근무를 섰던 다른 병사의 진술 등을 조사해 A 이병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걸로 봤다.

이에 그 경위를 조사해왔으며, 그 결과 부대원 8명을 비롯해 간부까지도 암기 강요 등 A 이병을 괴롭힌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간부는 사건 초기 타살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건 당시 그의 부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 아들이 입대 후 3달 만에 총상으로'라는 글을 올려 "애가 부대에서 총상으로 사망했다고 한다. 어떤 설명도 없다. 빨리 부대로 오라고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