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현영, '우영우' 이후 수입 대박…"광고만 13개 찍었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07:18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배우 주현영(27)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성공에 힘입어 지난해 13개의 광고를 찍었다고 밝혔다.

8일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주현영과 윤유선, 곽선영, 공민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주현영과 만난 MC 김구라는 "사실 주현영이 다나카 열풍의 시초"라고 말했다. 앞서 주현영은 지난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일본 여가수가 어설픈 한국어로 노래하는 모습의 개인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어 안영미는 "(주현영이) SNL에 이어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도 히트를 쳤다"며 "광고도 많이 찍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주현영은 "작년에만 광고 13개 정도 찍었다"며 "화장품, 소화제, 카드 등 여러 분야에서 광고를 촬영했다"고 밝혔다.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사진=MBC 예능 '라디오스타'

또 주현영은 '백상예술대상'에서 여자 예능상을, '청룡시리즈어워즈'에서 신인 여자 예능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시상식에 갔을 때 (같이 참석한) 선배님들이 저를 알고 계신다는 거에 뿌듯하더라"며 "더 자신감과 용기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부연했다.

주현영은 일본을 방문했을 때 놀라움을 느꼈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는 "우영우가 비영어권에서 (드라마 부문) 1위를 했다고 하던데 사실 실감이 안 났다"며 "근데 최근 촬영할 일이 있어 일본에 갔을 때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음식점에서 줄 서서 기다리고 있는데 앞에 계신 분이 자꾸 쳐다보더라"며 "날 보고 '우욘우, 우욘우'라고 말했다. 그 소릴 들으니 나도 모르게 의식이 되더라"고 덧붙였다.

2019년 단편 영화로 데뷔한 주현영은 지난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다. 주현영은 주인공 우영우(박은빈 분)의 친구 동그라미 역을 맡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32억·443억·311억…'공직자 슈퍼리치' 톱 10은 누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