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조중소기업 95% "산업용 전기료 부담..전용요금제 필요"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12: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제조중소기업 대다수가 산업용 전기요금 수준에 부담을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4~27일 309개 제조중소기업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94.9%가 '산업용 전기요금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응답기업 50.2%는 '매우 부담된다'고 했다.

그밖에 응답기업 4.8%는 '거의 부담되지 않는다', 0.3%는 '전혀 부담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기요금 인상에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특별한 대책이 없다'가 69.9%로 가장 높았다. 이어 '냉·난방, 조명 등 비핵심 사용량 절감'(30.7%), '고효율 설비 설치 또는 도입계획 수립'(7.1%) 순이었다.

현재 에너지 사용량에 관해서 응답기업 51.5%는 '꼭 필요한 수준이며 더 이상 절감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인상폭 만큼 절감하겠다'고 답한 기업은 4.2%였다.

전기요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12.9%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기요금에 관한 가장 큰 애로사항은 '산업용 전기요금 상승의 과도한 속도'(42.4%)였다. 이어 '설비 특성상 24시간 가동이 불가피함'(19.7%), '예측 불가능한 거래처 발주 패턴'(16.8%) 순이었다.

가장 도움이 될 지원 정책으로는 '중소기업 전용 요금제 등 요금개선'(82.5%)이 꼽혔다. 이어 '노후기기 교체 지원'(27.2%), '태양광 등 에너지 보조설비 도입'(14.2%) 순이었다.

개선이 가장 시급한 부분으로는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 인하'(55.7%)"가 꼽혔다. 이어 '계절별 요금 조정'(21.6%), '시간대별 요금 조정'(16.1%) 순이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빠르면 다음 주부터 산업현장에서 1분기 전기요금 인상분이 반영된 요금고지서를 받아보는데 이는 본격적인 제조업 경기침체의 신호탄이 될 우려가 있다"며 "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할 단기 납입 부담 대책이 병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올해 299%↑' 에코프로에만 몰리는 돈…증권가 전망도 스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