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셋값 하락에 거래 절벽까지" 주담대도 꺾였다…사상 첫 감소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12:00
  • 글자크기조절
 8일 서울 시내 한 상가의 매물표가 붙은 공인중개소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서울시는 국토부, 공인중개사협회와 협업해 전세사기 의심 중개업소에 대한 정보를 파악 후, 모든 의심 중개업소에 대해 현장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8일 서울 시내 한 상가의 매물표가 붙은 공인중개소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서울시는 국토부, 공인중개사협회와 협업해 전세사기 의심 중개업소에 대한 정보를 파악 후, 모든 의심 중개업소에 대해 현장 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새해 첫달 전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이 6000억원 감소했다. 주담대가 전월 대비 감소한 것은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금리 인상과 전세난 등의 영향으로 은행권에서 전세자금대출이 1조8000억원 감소한 영향이 크다.

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보다 8조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가계대출이 1% 감소했다. 가계대출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주담대가 6000억원 감소했다. 전 금융권에서 주담대 감소가 나타난 것은 2015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전세대출이 1조8000억원 감소했고, 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의 주담대도 6000억원 줄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전세대출 감소에는 전셋값 하락과 거래절벽, 금리상승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3개월 연속 전세대출이 감소했다. 전세 세입자가 전셋값을 낮춰 이사하거나 보증금 가격을 낮춰 재계약하는 경우가 늘었고, 높은 보증금의 이자가 부담스러워 전세에서 월세로 이동하는 사례도 증가했다.

높은 금리부담은 제2금융권의 주담대 감소도 불러왔다. 또 조달 금리 상승과 부동산 경기 반영으로 신규 대출에 적극 나서지 않은 것도 제2금융권의 주담대 감소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겨울철 이사 비수기와 분양 물량이 준 것도 전체 주담대 감소에 영향을 줬다. 지난달 분양물량과 입주물량은 총 3만3000호로 전월과 비교해 4만6000호 줄었다.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 감소세도 지속됐다. 지난달 신용대출은 전월보다 5조2000억원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총 7조4000억원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지난해 6월부터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업권별로 보면 은행권에서는 가계대출이 4조6000억원 감소했다. 주담대는 전월 수준을 유지했고, 신용대출이 3조8000억원 줄었다. 주담대는 전세대출이 크게 줄었으나 정책모기지가 1조7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 대출은 총 3조4000억원 감소했다. 저축은행이 소폭(1000억원) 증가했으나 상호금융과 여전사가 각각 3조원, 4000억원 감소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주담대는 정책모기지는 증가했으나 은행권 전세대출과 제2금융권 주담대 감소 영향으로 통계 집계이래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됐다"며 "가계부채의 안정적 관리와 함께 실수요자를 위한 대출 규제 정상화 조치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난임부부 전액지원…'윤석열표' 저출산 대책 나온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