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만호 캠프 첫 실전, 니혼햄에 0-3 졌지만 소득 있었다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2.09 19:16
  • 글자크기조절
박진만(가운데)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9일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 후 더그아웃 앞에서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박진만(가운데)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9일 니혼햄 파이터스와 연습경기 후 더그아웃 앞에서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2023시즌을 준비하는 삼성 라이온즈가 첫 모의고사를 치렀다. 시작이 썩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소득도 있었다.

박진만 감독이 이끄는 삼성 구단은 9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 시영구장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일본)와 연습경기에서 0-3으로 졌다.

첫 실전이긴 했지만 여러모로 아쉬움을 숨길 수 없는 경기였다.

삼성은 선발 투수로 허윤동을 내세웠다. 선발 라인업은 김지찬(2루수)-이재현(유격수)-김현준(중견수)-김태훈(좌익수)-김재성(포수)-공민규(1루수)-조민성(지명타자)-김상민(우익수)-김동진(3루수) 순으로 짰다.

특히나 타선이 힘을 쓰지 못했다. 9이닝 동안 김현준과 김상민이 기록한 2안타가 전부였다.

이날 3타수 무안타 1삼진으로 힘을 쓰지 못한 김태훈은 구단을 통해 "연습경기였지만 첫 게임을 져 아쉽다"고 말했다.

마운드에선 허윤동과 배턴을 넘겨받은 양창섭이 나란히 2이닝 3피안타 1볼넷에 각각 2실점, 1실점을 기록했다. 양창섭도 "오랜만의 일본전 등판이었는데 과정과 결과가 좀 아쉽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나 소득이 없었던 건 아니다. 김태훈은 "연습과 훈련을 통해 수비수들과 의사소통이 좋아진 것 같다"며 "어려운 타구도 (김)현준이가 콜 플레이를 잘해준 덕분에 좋은 수비를 한 것 같다. 스프링캠프 동안 타격 자세를 보완해 시즌 준비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

투수 쪽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양창섭은 "그나마 만족스러웠던 점은 누상에 있는 일본 주자를 견제사로 잡은 것"이라며 "비시즌 동안 많이 준비했다. 남아있는 스프링캠프 기간 열심히 운동해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창섭 이후 마운드에 오른 박세웅, 김시현, 홍정우, 이승현이 모두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는 점도 의미가 있었다. 4이닝 동안 볼넷 단 한개를 내줬을 뿐 안타는 단 하나도 맞지 않았다.

2번째 투수로 등판해 투구를 하고 있는 양창섭. /사진=삼성 라이온즈
2번째 투수로 등판해 투구를 하고 있는 양창섭. /사진=삼성 라이온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