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유·슈가도 신은 '범고래'…웃돈 주고 샀더니 "75명이 같은 운동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479
  • 2023.02.09 19:20
  • 글자크기조절
국내에서 '범고래'로 불리는 나이키 덩크 판다 운동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국내에서 '범고래'로 불리는 나이키 덩크 판다 운동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해까지 품절 대란을 일으킨 나이키 운동화 '판다 덩크'의 희소가치가 떨어지면서 그 인기도 시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WSJ는 7일(현지 시각) '나이키의 판다 덩크는모든 사람이이 착용하기 전까지 수집가들의 꿈이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판다 덩크의 인기 하락 요인을 '희소성 하락'으로 분석했다.

판다 덩크는 배색과 모양이 마치 범고래를 닮았다며 국내에선 '범고래 덩크'로 불리기도 한 상품이다. 배우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 등 유명 연예인이 신어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WSJ는 이 제품이 너무 많은 인기를 얻으면서 희소성을 잃었다며 잭 존스의 사례를 소개했다.

미국 유타주에서 경영전문대학원(MBA)을 다니는 잭 존스는 2021년 초 리셀러에게 280달러(약 35만원)에 판다 덩크를 샀다. 미국 출시가 100달러(약 12만원)인 제품을 3배 가까운 가격에 구매한 것이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이 신발 때문에 크게 실망하는 경험을 했다. 지난해 10월 이 신발을 신고 디즈니랜드로 여행을 갔다가 같은 신발을 신은 사람을 75명이나 목격했기 때문이다. 그는 신발이 희소성을 잃었다며 "더 이상 멋지지 않다"고 토로했다.

잭 존스의 사례처럼 판다 덩크의 희소성이 떨어지면서 수집가들에겐 더 이상의 매력이 없는 물건이 돼가고 있다고 WSJ는 설명했다.

운동화 정보 커뮤니티를 운영하는 앤서니 트레비소도 판다 덩크를 두고 "더 이상 보기 싫다"며 "창의력이 없다"고 평가했다.

판다 덩크는 2021년 1월 첫 출시 당시엔 한정 수량만 판매했다. 국내에서도 나이키 공식 홈페이지에 구매 응모를 하면, 추첨된 인원만 판다 덩크를 구매할 수 있었다.

당시 미국에서는 판다 덩크 리셀(재판매) 가격이 정가의 3배인 300달러(약 37만원)를 넘겼고, 국내에서도 비슷한 수준으로 리셀 가격이 형성됐다.

그러나 나이키가 시중에 물량을 늘리자 판다 덩크의 리셀 가격은 미국에서 150달러(약 18만원) 선까지 내려왔다. 국내에서는 최저 12만3000원부터 리셀 제품이 올라와 있다.

WSJ가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나이키는 올해 1월 재입고 기간 중 15만켤레의 판다 덩크를 새로 들여왔고, 재고로도 50만켤레를 보유하고 있다.

운동화 콘텐츠 크리에이터인 데이비드 다니엘은 WSJ에 나이키의 결정이 아쉽다며 "운동화가 도처에 보이기 시작하면 매력이 떨어진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양적완화냐 아니냐" 엇갈린 시선… "과도한 기대 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